전체메뉴

donga.com

유학서류 준비 22세女, 37세 남친 원룸서 함께 숨진채 발견
더보기

유학서류 준비 22세女, 37세 남친 원룸서 함께 숨진채 발견

뉴스1입력 2017-11-21 08:06수정 2017-11-21 10:06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 News1

원룸에서 20대 여성과 30대 남성이 숨진 채 발견돼 경찰이 수사에 착수했다.

21일 부산 남부경찰서에 따르면 지난 20일 오전 4시 24분쯤 ‘딸이 집으로 귀가하지 않는다’며 A씨(22·여)의 부친이 112에 신고했다.

A씨는 지난 19일 낮 12시 15분쯤 ‘PC방에서 유학서류를 준비하고 있다’고 집에 말해놓고 이날 오후 3시 이후로 연락이 끊긴 상황이었다.

경찰은 A씨의 휴대폰 발신 기록이 남은 기지국 위치를 조회하고 주변 PC방을 수색했지만 A씨를 발견하지 못했다.

경찰은 A씨의 부친으로부터 A씨가 남자친구와 사귀고 있었다는 진술을 확보하고 20일 오후 6시 25분쯤 남자친구인 B씨(37)의 주거지인 원룸을 찾았다.

경찰은 원룸 출입문이 잠겨있고 인기척이 없자 119 소방대원과 함께 출입문을 강제로 열고 들어갔다.


원룸에는 A씨와 B씨가 숨져 있었다. 현장은 별다른 외부침입의 흔적이 발견되지 않았다.


경찰은 A씨는 목이 졸려 숨졌고 B씨는 출입문에 목을 매 숨진 것 같다는 검안의 소견을 토대로 정확한 사건 경위를 조사중이다.

(부산ㆍ경남=뉴스1)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

부동산 HOT ISSUE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