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父 뭐하시냐” “날 주주님이라 불러”…재벌 3세, 로펌 변호사들에 ‘갑질’ 논란
더보기

“父 뭐하시냐” “날 주주님이라 불러”…재벌 3세, 로펌 변호사들에 ‘갑질’ 논란

디지털뉴스팀 입력 2017-11-20 20:11수정 2017-11-20 20:12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사진=동아닷컴DB

국내의 한 대기업 총수 일가 3세가 대형 로펌 신입 변호사들에게 거친 발언과 부적절한 행동을 했다는 보도가 나왔다.

20일 매일경제에 따르면, 국내 대기업 회장의 아들이자 오너가 3세인 A 씨(28)는 지난 9월 말 서울 종로구 소재 한 술집에서 열린 대형 로펌 소속인 신입 변호사 10여 명의 친목모임에 동석했다.

이 자리에서 A 씨는 술에 취해 변호사들에게 “너희 아버지, 뭐 하시냐”, “지금부터 허리 똑바로 펴고 있어라”고 막말을 하거나 “날 주주님이라 부르라”고 다그치기도 했다. 변호사 상당수는 A 씨보다 나이가 많은 것으로 전해졌다.

이에 일부 변호사는 자리를 떴으며, A 씨가 몸을 제대로 가누지 못해 변호사들이 부축하는 과정에서 A 씨는 한 남성 변호사의 뺨을 때리고 한 여성 변호사의 머리채를 쥐고 흔드는 등 폭언과 폭행을 했다고 참석자들이 전했다.

매일경제에 따르면, A 씨는 과거에도 만취 폭행으로 구설에 오른 바 있다. A 씨는 다음 날 변호사들에게 전화를 걸어 사과했으나 일부 변호사들은 이를 거부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대해 해당 대기업 측은 정확한 사실관계를 파악 중이라는 입장만 전했다.

동아닷컴 디지털뉴스팀 dnews@donga.com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

부동산 HOT ISSUE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