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양궁스타’ 기보배, 언론사 직원과 결혼…대회 출전위해 신혼여행은 연기
더보기

‘양궁스타’ 기보배, 언론사 직원과 결혼…대회 출전위해 신혼여행은 연기

동아닷컴 디지털뉴스팀 입력 2017-11-20 09:37수정 2017-11-20 11:11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사진-기보배 선수(김민성 기자 marineboy@donga.com)

양궁 올림픽 금메달리스트 기보배(29·광주시청)가 언론사 직원과 결혼식을 올렸다.

기보배는 지난 18일 서울 중구 장충동의 한 호텔에서 언론계 종사자 A 씨와 웨딩마치를 울렸다. A 씨는 국내 한 언론사 마케팅부에서 근무하고 있다.



두 사람은 작년 말 지인의 소개로 만나 교제해왔으며, 약 1년간의 열애 끝에 결혼의 결실을 맺었다.

단 기보배는 오는 26일 방글라데시 다카에서 막을 올리는 아시아선수권대회를 앞두고 충북 진천선수촌에 다시 입촌해야 해 신혼여행을 뒤로 미뤘다.

앞서 기보배는 지난 2012년 런던올림픽 양궁 여자 단체전과 개인전 금메달을 휩쓸었다. 2016년 리우올림픽 양궁 여자 단체전에서도 금메달을 따 2연패에 성공했다. 당시 개인전에서는 동메달을 획득했다.

지난달 중순 멕시코시티 세계선수권대회에 출전할 대표팀 최종 엔트리 3인에서는 제외됐다.


동아닷컴 디지털뉴스팀 dnew@donga.com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

부동산 HOT ISSUE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