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횡설수설/고미석]“엄마 말 절대 듣지 마세요”
더보기

[횡설수설/고미석]“엄마 말 절대 듣지 마세요”

고미석 논설위원 입력 2017-11-18 03:00수정 2017-11-18 03:0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미국에서는 어린 자녀의 교육에 열정을 쏟는 주부를 사커맘(soccer mom)이라 한다. 축구연습장을 따라다니며 아이를 일일이 챙겨주는 엄마에서 비롯된 말. 자식이 큰 뒤에도 그 주위를 맴돌며 시시콜콜 간섭하면 ‘헬리콥터 맘’으로 호칭이 바뀐다.

▷과보호와 지나친 교육열은 금물이지만 자식농사 잘 짓는 것은 동서고금 엄마들의 공통 관심사다. 국내 대학 입시는 엄마들의 대리전으로 변한 지 오래다. 입시전형이 복잡다단해지면서 자녀를 일류대에 보내려는 엄마들의 두뇌와 재력 경쟁도 치열해졌다. 대한민국 상위권 대학에 “너는 공부만 하면 된다”는 엄마 말씀에 고분고분 따라준 ‘엄친아’ ‘엄친딸’이 수두룩한 이유다. 한데 염재호 고려대 총장이 16일 연세대 특강에서 “엄마 말 절대 듣지 마세요”라고 말해 관심을 끌었다. 말인즉, 뒤늦은 반항을 부추긴 것이 아니라 ‘개척하는 지성’이 되라는 주문이었다.

▷이날 특강은 고려대와 연세대 총장이 상대 학교를 찾아가는 교차 특강으로 마련된 자리였다. 이 자리에서 염 총장은 “여전히 삼성이나 현대 들어가서 정년퇴직을 하는 게 목표라면 그건 난센스고, 이제 인간이 하는 일 대부분은 인공지능(AI)이 대체함을 명심해야 한다”며 발상의 전환을 강조했다. 1960년대 학령인구 대비 6%만 대학에 갔다면 지금은 75%가 간다. 학벌이 큰 의미가 없어진 셈이다. 문제는 세상이 달라져도 엄마들은 20∼30년 전, 20세기의 잣대로 자녀의 미래 설계에 영향력을 행사하고 있다는 점.

▷전교 1등의 공부 비법을 다룬 책을 보면 이들의 엄마 가운데 자녀에게 공부하라고 다그치거나 아이의 하루 스케줄을 관리, 감시하는 사람은 없었다. 헌신적 엄마와 극성 엄마는 어쩌면 종이 한 장 차이. 아이 혼자 할 수 있는 일을 대신해주는 것이 바로 극성 엄마다. 어린 시절부터 내내 과잉보호에 익숙해지면 사회에 나와서 문제해결 능력과 자신감이 떨어진다. 자식이 내 뜻에 따라오길 바라기보다 스스로 길을 찾도록 믿고 응원하는 것, 자식농사에 성공한 이들이 말하는 엄마의 역할이다.

고미석 논설위원 mskoh119@donga.com
#교육#사커맘#soccer mom#헬리콥터 맘#과보호#교육열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

부동산 HOT ISSUE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