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내 컴퓨터 보라” 남기고 투신한 중2 학생, 메모 형태의 유서에는…
더보기

“내 컴퓨터 보라” 남기고 투신한 중2 학생, 메모 형태의 유서에는…

뉴시스입력 2017-11-17 08:32수정 2017-11-17 15:26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경기도 동두천시의 한 아파트에서 중학생 투신 사건과 관련, 경찰이 학교 폭력 연관성을 수사했지만 무관한 것으로 잠정 결론을 내렸다.

17일 경찰에 따르면 지난 16일 오후 4시5분께 동두천시 지행동의 한 아파트 16층 복도에서 중학교 2학년생 A(14)군이 바닥으로 추락했다.

A군은 주민의 신고로 출동한 119 구급대에 의해 인근 병원으로 옮겨졌으나 숨졌다.

현장에서 발견된 유서에는 ‘내 컴퓨터를 보라’는 내용의 유서형태의 메모가 발견됐다고 경찰은 전했다.

A군의 컴퓨터에는 이달 초부터 일기 형식으로 작성한 문서에 ‘아빠, 엄마, 누나를 사랑한다. 내 꿈이 좌절돼 더 이상 꿈이 없다. 희망이 없다’는 등의 내용이 이메일 한페이지 가량 적혀 있었다고 경찰 관계자는 설명했다.

경찰 관계자는 “장래 문제를 두고 고민하다가 극단적인 선택을 한 것 같다”며 “학교 폭력과는 무관하다”고 말했다.

【동두천=뉴시스】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

부동산 HOT ISSUE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