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한일관 대표 사망’ 견주는 최시원…“머리 숙여 사죄, 더이상 확산 되지 않길”
더보기

‘한일관 대표 사망’ 견주는 최시원…“머리 숙여 사죄, 더이상 확산 되지 않길”

김소정 동아닷컴 기자 입력 2017-10-21 11:40수정 2017-10-21 11:51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최시원 인스타그램

유명 한식당인 한일관 대표가 김모 씨(53)가 아파트 단지 내에서 '프렌치 불독'에게 물려 패혈증에 시달려 사망한 가운데, 해당 견주가 '슈퍼주니어' 최시원으로 밝혀졌다.

21일 최시원의 여동생 최지원 씨 인스타그램에는 장문의 글을 올라왔다. 글은 최시원의 아버지 최기호 씨가 작성했다고 적혀 있었다.

최기호 씨는 "최기호입니다. 저희 가족의 반려견과 관련한 보도기사를 접하였고, 이에 문제가 된 반려견의 견주로서 말씀 올리고자 합니다"라고 운을 뗐다.

이어 "먼저, 고인의 명복을 빕니다. 그리고 유족들께 깊은 애도와 위로의 말씀을 드립니다"며 "저희도 안타까운 소식을 듣고 확인한 결과, 이웃인 고인은 저희 집 문이 잠시 열린 틈에 가족의 반려견에 물리고 엿새 뒤 패혈증으로 사망하신 것은 사실이나, 치료 과정의 문제나 2차 감염 등의 가능성을 배제할 수 없어 정확한 사인을 단정 짓기 어려운 상태라 들었습니다"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항상 조심하고 철저히 관리했어야 하는데 이러한 일이 발생한 것에 대해 송구스러운 마음뿐입니다"라며 "저희는 애도의 뜻을 전하기 위하여 조문을 다녀왔고, 위와 같은 상황에 대하여 유가족 분들께 머리 숙여 사죄를 드렸습니다. 현재도 앞으로도 고인이 되신 분과 유가족 분들께는 큰마음의 짐을 지게 되었음을 누구보다 잘 알고 있습니다"라고 말했다.

최기호 씨는 "그 어떠한 말로도 위로가 될 수 없으리라 생각되기에 고인과 유가족 분들께 이 글을 빌어 다시 한 번 진심으로 사과의 말씀드립니다"라고 사과했다.

이어 "조심스럽게 당부 말씀드리고 싶습니다"며 "사실과 다른 추측성 내용까지 퍼지면서 고인을 조용히 애도하고 있는 유가족분들에게 의도치 않은 상처를 주거나 피해가 갈까 걱정이 됩니다"라고 우려했다.


그러면서 "더 이상은 확산이 되지 않도록 간곡히 부탁드립니다. 그리고, 반려견은 앞으로 이런 일이 다시는 발생하지 않도록 철저히 조치하겠습니다. 심려를 끼쳐드려 진심으로 죄송하고 다시 한번 고인의 명복을 빕니다"라고 마무리했다.

앞서 한일관 대표 김 씨는 지난달 30일 자택인 서울 압구정동의 한 아파트에서 최시원의 개에게 물렸다. 당시 김 씨는 가족 2명과 함께 아파트 엘리베이터에 탑승하고 있었다.

엘리베이터 문이 열리자마자 문 앞에 있던 프렌치 불독이 김 씨의 정강이를 한 차례 물었다. 해당 개는 목줄을 하고 있지 않았다. 이후 김 씨는 병원 치료를 받았지만 지난 3일 패혈증으로 숨졌다.

김소정 동아닷컴 기자 toystory@donga.com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

부동산 HOT ISSUE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