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미혼 여성 51% “결혼 후 각방 OK”, 이유가 뭐냐면…
더보기

미혼 여성 51% “결혼 후 각방 OK”, 이유가 뭐냐면…

디지털뉴스팀 입력 2017-10-19 14:01수정 2017-10-19 17:46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미혼남녀 10명 중 4명은 결혼 뒤 배우자와 각방을 쓸 의향이 있다는 설문조사 결과가 나왔다. 특히 여성이 남성보다 부부의 ‘각방’ 사용에 긍정적인 반응을 보였다.

결혼정보회사 듀오는 9월 29일부터 10월 16일까지 미혼남녀 총 225명(남 110명, 여 115명)을 대상으로 ‘각방 쓰기’에 대해 설문 조사를 실시한 결과를 19일 발표했다. 조사 결과, 전체 응답자 중 40.4%가 ‘결혼 후에 배우자와 각방을 쓸 의향이 있다’고 답했다.

특히 미혼여성의 절반(51.3%)은 각방을 쓸 의향이 있다고 답해 남성(29.1%)보다 약 1.7배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가장 많이(34.1%) 꼽은 이유는 ‘혼자만의 공간이 필요해서’. 이어 ‘생활패턴이 달라서’(27.5%), ‘배우자의 잠버릇이 고약해서’(23.1%), ‘배우자의 요구로’(8.8%) 등의 이유로 각방을 쓰겠다고 했다.

각방을 쓸 의향이 있다고 답한 남성(29.1%)의 경우 ‘생활패턴이 달라서(43.8%)’라는 답변이 가장 많았다. 이어 ‘배우자의 잠버릇이 고약해서 (21.9%)’ ‘배우자의 요구로(18.8%)’ ‘혼자만의 공간이 필요해서(15.6%)’ 순이었다.


남·녀 전체 응답자 10명 중 7명(71.6%)은 결혼 후 배우자가 각방 쓰기를 요구하면 부정적 반응을 예상했다. ‘부부관계가 소홀해 진 것 같아 서운하다’(37.3%), ‘왜 그러는지 이해가 안 간다’(24.9%), ‘나에게 화가 난 것이 있는지 불안하다’(9.3%) 등의 반응을 보였다. 긍정적 반응으로는 ‘흔쾌히 받아들인다’와 ‘나도 바라던 바다’가 각각 27.1%, 1.3%로 나타났다.

성별로 보면 남성(82.7%)이 여성(60.9%)보다 더 부정적 반응을 보였다. 남성의 경우 ‘부부관계가 소홀해진 것 같아 서운하다’(40.0%), ‘왜 그러는지 이해가 안 간다.’(31.8%)는 답변이 각각 1, 2위를 차지했다. 반면 여성은 ‘흔쾌히 받아들인다’는 답변이 36.5%로 1위였다.

‘각방 쓰기’에 대한 남·녀의 인식은 ‘서로의 사생활을 존중하는 좋은 방법이다’(28.9%)와 ‘그래도 부부라면 같이 자야 한다’(27.1%)로 맞서는 의견이 1, 2위를 기록했다. 이어 ‘수면 패턴이 다르다면 그럴 수도 있다’(19.1%)와 ‘부부 간의 정이 너무 없는 것 같다’(15.1%) 순이었다.


특히 여성(40.9%)은 ‘서로의 사생활을 존중하는 좋은 방법’이라고 생각했다. 반면 남성은 ‘부부 간의 정이 너무 없는 것 같다’(25.5%)를 1위로 꼽아 남녀간 큰 차이를 보였다.

마지막 설문에서 남·녀 응답자의 56.4%(남 65.5%, 여 47.8%)는 각방 쓰기가 부부관계에 부정적 영향을 미친다고 생각했다.

듀오 관계자는 “각방을 쓰는 부부가 늘고 있지만, 아직 각방 쓰기에 대한 인식은 대체로 부정적인 것이 사실이다. 결혼 후에 배우자와 각방을 쓰고 싶다면 일방적인 통보가 아닌 서로의 공간에 대한 존중을 바탕으로 충분한 대화 후에 이루어져야 한다”고 전했다.

동아닷컴 디지털뉴스팀 dnews@donga.com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

부동산 HOT ISSUE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