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강남역 사고 운전자 “턱 넘으려 가속하다…실수” 진술
더보기

강남역 사고 운전자 “턱 넘으려 가속하다…실수” 진술

동아닷컴 디지털뉴스팀 입력 2017-10-18 17:40수정 2017-10-18 19:15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독자 제공

독자 제공

보배드림 영상 캡처

서울 지하철 2호선 강남역 인근 상가에서 차량이 돌진하는 사고가 발생한 가운데, 경찰이 사고 이유에 대해 "운전자의 조작 미숙"으로 봤다.

서울 강남경찰서에 따르면 18일 오후 12시 36분쯤 A 씨(57)가 몰던 검은색 제네시스 차량이 강남역 인근 점프밀라노 상가로 돌진했다. 이 사고로 운전자는 다치지 않았으나 매장 안에 있던 시민 6명이 부상을 입었다. 그중 한 명은 중상을 입어 순천향병원으로 옮겨졌고 5명은 경상으로 강남세브란스병원으로 이송됐다.

경찰에 따르면 A 씨는 건물 지하주차장을 빠져나오다가 뒷바퀴가 턱에 걸리자 엑셀러레이터를 밟았다. 이 과정에서 A 씨는 차가 급발진 하자 건물 외벽과 충돌을 피하기 위해 왼쪽으로 핸들을 꺾었고 그대로 상가로 돌진했다.

이날 오후 온라인 커뮤니티 '보배드림'에 올라온 사건 당시 CCTV 영상을 보면 A 씨가 지하주차장을 빠져나올 당시 천천히 주행하다 갑자기 인도로 돌진한다. 그러다 앞에 있는 건물과의 충돌 피하기 위해 왼쪽으로 방향을 꺾는다.

경찰 조사 결과 운전자는 사고 당시 음주상태는 아닌 것으로 밝혔다. A 씨는 경찰 조사에서 "턱을 넘으려 가속을 하다가 실수한 것 같다"고 진술했다.

동아닷컴 디지털뉴스팀 dnews@donga.com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

부동산 HOT ISSUE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