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세계서 가장 비싼’ 뉴욕보다 더 비싼 부산역 식품매장 임대료
더보기

‘세계서 가장 비싼’ 뉴욕보다 더 비싼 부산역 식품매장 임대료

정임수 기자 입력 2017-10-18 17:28수정 2017-10-18 17:46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지난해 부산역에 입점한 한 식품매장의 월평균 임대료가 415만 원(1㎡ 기준)으로 세계에서 임대료가 가장 비싼 미국 뉴욕 맨해튼 5번가보다 높았던 것으로 조사됐다. 한국철도공사 자회사인 코레일유통이 매출액에 따라 임대료를 받는 방식으로 운영하면서 비롯된 결과다.

18일 국회 국토교통위원회 김현아 의원실(자유한국당)에 따르면 부산역 2층의 77㎡ 규모 매장에 입점한 삼진어묵은 지난해 코레일유통에 임대료로 37억8628만 원을 냈다. 이를 1㎡ 당 월 평균 임대료로 환산하면 약 415만 원 수준이다. 부동산컨설팅업체 쿠시먼앤드웨이크필드가 조사한 지난해 뉴욕 5번가의 1㎡당 임대료(309만 원)보다 비싸고, 서울 중구 명동(93만 원)의 4배를 웃도는 수준이다.

이는 2014년 10월 해당매점에 입점한 삼진어묵이 코레일유통과 매출액의 25%를 임대료로 내기로 계약한 게 빌미가 됐다. 지난해 삼진어묵은 연매출로 약 151억 원을 올렸다. 결국 삼진어묵은 높은 임대료를 감당하기 힘들어 올해 5월 부산역 매장에서 철수했다.

김 의원은 “코레일유통은 전국 기차역 550여 개 매장에서 매출액 연동 임대 수수료를 받고 있다”며 “공공기관이 과도한 임대료를 받아 입점업체가 내몰리는 관(官)에 의한 ‘젠트리피케이션(부동산가격 상승으로 원주민이 쫓겨나가는 현상)’의 전형”이라고 지적했다.


정임수 기자 imsoo@donga.com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

부동산 HOT ISSUE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