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수비가 가른 승부… NC, 먼저 웃었다
더보기

수비가 가른 승부… NC, 먼저 웃었다

유재영 기자 , 임보미 기자 , 임보미기자 입력 2017-10-18 03:00수정 2017-10-18 03:0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PO 1차전 NC, 두산 13-5 완파
NC 김준완 그림같은 다이빙 캐치… 두산에 넘어갈 뻔한 승부 돌려놔
이어진 5회 공격서 6-4로 역전… 8회 2사후 7득점 승부에 쐐기
두산 실책 2개 실점 연결돼 눈물
안타를 아웃으로 둔갑시킨 다이빙 캐치 하나가 대세를 바꿨다.

와일드카드 결정전과 준플레이오프를 치르고 올라온 NC가 17일 서울 잠실구장에서 열린 2017 프로야구 플레이오프(PO·5전 3승제) 1차전에서 두산을 13-5로 꺾고 귀중한 1승을 먼저 챙겼다. 4회말 호수비 하나가 두산으로 넘어갈 뻔한 승부를 돌려놨다. 반면 두산은 4회 후유증을 극복하지 못하고 충격의 대패를 당했다.

양 팀 선발 투수인 두산의 더스틴 니퍼트와 NC의 장현식이 ‘퀄리티 스타트’(6이닝 3실점 이내)를 하지 못하고 물러난 가운데 역전에 역전을 거듭한 치열한 승부가 벌어졌다. 두산은 2회말 0-0이던 1사 주자 없는 상황에서 양의지가 장현식의 초구 직구(시속 150km)를 받아쳐 좌중간 담장을 넘기며 기선을 제압했다. 양의지는 정규 시즌에서 장현식에게 11타수 1안타(0.091)로 약했다. 그러나 가운데로 쏠린 장현식의 실투를 놓치지 않았다. 3회초 NC 박민우에게 2타점 적시타를 허용해 1-2로 역전당한 두산은 4회말 무사만루에서 양의지, 류지혁의 적시타와 허경민의 내야 땅볼을 묶어 4-2로 다시 앞서 나갔다.

장현식의 장기인 묵직한 직구가 ‘양날의 검’이었다. 장현식은 올 시즌 전체 투구 수 중 68.4%를 직구로 던질 만큼 구위에 자신감이 있었다. 이날도 최고 시속 150km의 직구를 뿌린 장현식은 3과 3분의 2이닝 동안 7개의 삼진을 잡았다. 하지만 높게 형성된 직구가 스트라이크 존을 자주 벗어나면서 투구 수가 늘어났다. 선발 투수가 4회도 채우지 못하고 물러나면서 추가 실점 위기를 맞은 NC는 중견수 김준완이 2사 1, 3루에서 민병헌의 좌중간 타구를 그림 같은 다이빙 캐치 수비로 잡아내며 가라앉은 분위기를 되살렸다. 만약 김준완이 이를 처리하지 못했다면 추가 실점으로 NC는 패배 위기에 몰릴 뻔했다. 경기 전 “넓은 잠실에서는 장타 타구에 대한 외야 수비가 중요하다”며 김준완을 선발로 내보낸 NC 김경문 감독의 포석이 제대로 적중했다.

기사회생한 NC는 곧바로 5회초 공격에서 행운이 찾아왔다. 호수비를 펼친 김준완의 볼넷과 나성범의 안타로 만든 무사 1, 2루에서 박민우의 평범한 1루 땅볼이 두산 내야진의 실책으로 이어지면서 무사만루가 됐다. 이어 4번 스크럭스가 니퍼트의 슬라이더 실투를 ‘그랜드슬램’으로 연결하며 6-4로 뒤집었다.

2회에도 류지혁의 송구 실책이 빌미가 돼 2점을 내준 두산은 또 한 번의 결정적인 실책으로 땅을 쳤다. 반대로 NC는 5회말 무사 1, 2루 상황에서 절묘한 수비 시프트로 병살타를 유도하며 대량 실점 위기를 넘겼다. 6회말 2사 2루에서 김준완은 또 한 번 민병헌의 타구를 몸을 날려 잡아냈다. 6-5로 쫓긴 NC는 8회초 2사 후 7점을 쓸어 담으며 두산의 추격 의지를 완전히 꺾었다.

스크럭스는 6타수 3안타 5타점을 올려 데일리 최우수선수(MVP)에 뽑혔다.


3년간 NC의 중심 타자로 활약한 뒤 올해 메이저리그로 다시 건너간 에릭 테임즈는 이날 잠실야구장을 찾아 3루 NC 관중석 응원단상에도 오르며 친정 팀에 힘을 불어넣었다.

2차전은 18일 같은 장소에서 벌어진다. 두산은 장원준을, NC는 이재학을 선발로 예고했다.
 
유재영 elegant@donga.com·임보미 기자
#프로야구 플레이오프#nc 김준완#다이빙 캐치#프로야구 두산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

부동산 HOT ISSUE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