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박영선 “추명호=우병우 라인, 보면 볼수록 기막혀”
더보기

박영선 “추명호=우병우 라인, 보면 볼수록 기막혀”

김소정 동아닷컴 기자 입력 2017-10-17 12:02수정 2017-10-17 15:01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박영선 더불어민주당 의원 페이스북

박영선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이명박 정부 시절, '박원순 서울시장 제압 문건' 작성 등 정치공작 의혹을 받고 긴급 체포된 추명호 전 국가정보원 국장에 대해 "보면 볼수록 기가 막히다"고 밝혔다.

박 의원은 17일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작년 12월, 제가 우병우 라인으로 지목했던 추명호 국장"이라며 "'우병우팀이 무슨 뜻인지 모른다'고 잡아떼던 우병우 전 청와대 민정수석. 제 말대로 추명호 국장이 민간인과 공무원을 사찰해 청와대에 비선보고한 것이 사실로 드러났다"고 전했다.

이와 함께 박 의원은 지난해 12월 22일 '국정농단 국정조사특위 5차 청문회' 영상을 첨부했다. 영상에서 박 의원은 우 전 수석에게 "추 국장을 얼마나 자주 만나냐"고 묻자 우 전 수석은 "직접 만난 건 한 번이다. 올해 초다. 전화는 가끔씩 한다"고 답했다.


이어 박 의원은 "고(故) 김영한 민정수석 업무일지에 등장하는 우병우팀. 국정원팀. 6급 국장이 추명호 국장이다. 그런데 아까 우병우팀이 무슨 말인지 모른다고 했다. 아마 김영한 민정수석이 땅 속에 울고 있을 거다. 우병우팀은 추명호 6급 국장을 중심으로 팀을 꾸린 거다. 국정원 특수활동비를 여기가 가져다 쓴다. 추 국장으로부터 우 전 수석이 롯데 잠실에서 보고를 따로 받았다"고 말했다. 하지만 우 전 수석은 이에 대해 "아니다"라며 전면 부인했다.

한편 서울중앙지검 국정원 전담 수사팀은 이명박 정부 시절 국가정보원이 작성한 이른바 '박원순 서울시장 제압 문건'과 연루된 의혹을 받고 있는 추명호 전 국정원 국장을 17일 새벽 긴급체포했다.

검찰은 추 전 국장이 이명박 전 대통령 집권 당시 원세훈 전 원장 지휘 하에 국정원의 정부 비판 문화·연예인 '블랙리스트', 박원순 서울시장 제압활동 등 각종 여론조작 활동에 개입한 것으로 보고 있다.

또 국정원 개혁발전위원회는 전날 추 전 국장에 대해 국정원법상 직권남용 금지 위반으로 검찰에 수사의뢰할 것을 국정원에 권고했다.


개혁위는 추 전 국장이 2016년 7월 말 우병우 전 대통령민정수석비서관이 처가 주식 매각 등으로 이석수 전 특별감찰관의 감찰 대상이 되자 관련 동향을 우 전 수석에게 2회 보고한 사실을 확인했다.

또 추 전 국장이 2014년 8월 부임 후 최순실 씨와 미르재단 등 관련 첩보를 170회 작성했지만 원장 등에게 정식으로 보고하지 않았다고 밝혔다.

김소정 동아닷컴 기자 toystory@donga.com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

부동산 HOT ISSUE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