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양양서 국보급 금동삼존불 출토 높이 8.7cm… 삼국시대 제작 추정
더보기

양양서 국보급 금동삼존불 출토 높이 8.7cm… 삼국시대 제작 추정

유원모 기자 입력 2017-10-17 03:00수정 2017-10-17 03:0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높이 8.7cm로 실제 크기와 똑같은 모습의 금동보살삼존불입상. 문화재청 제공
삼국시대인 6세기 후반에 제작된 것으로 추정되는 금동삼존불이 강원 양양군 진전사지에서 나왔다.

문화재청은 양양군과 국강고고학연구소가 올 7월부터 진전사지 3층 석탑(국보 제122호) 주변에서 진행한 발굴조사에서 삼국시대의 금동보살삼존불입상(金銅菩薩三尊佛立像)을 발견했다고 16일 밝혔다.

이 불상은 광배(光背·빛을 형상화한 불상 뒤쪽의 장식물)의 위쪽 일부와 받침대 역할을 하는 연꽃무늬 좌대가 조금 떨어져 나갔으나 보존 상태가 매우 좋은 편이다. 높이 8.7cm로 성인 손바닥 크기에 불과하지만 삼국시대의 불상이 많지 않고 출토지가 명확하며 보존 상태가 양호하다는 점에서 국보급으로 평가된다. 국립춘천박물관이 진행한 보존처리 과정에서 청동으로 보이는 이 불상의 재질이 금동이라는 사실이 확인됐다.

본존불을 중심에 두고 좌우에 보살을 배치하는 삼존불이지만 본존불에 부처가 아닌 보살을 배치한 점이 특징이다. 중심에 관음보살이 있고 양옆에는 본존불을 보좌하는 협시보살이 새겨져 있다. 관음보살과 협시보살 사이에 구멍이 2개 뚫려 있는 점 역시 독특한 형식으로 이 같은 사례는 처음 발견된 것이라고 문화재청은 설명했다.

문화재청 관계자는 “세 가닥으로 올라간 보관(寶冠), ‘X’자형의 옷 주름, 화불 등으로 미뤄 볼 때 삼국시대에 제작된 세련된 양식의 불상으로 볼 수 있다”고 말했다.

유원모 기자 onemore@donga.com
#금동삼존불#금동보살삼존불입상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

부동산 HOT ISSUE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