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윤아, ‘부산국제영화제’서 단발 변신…“단연 돋보여” “단발도 저리 예쁘다니”
더보기

윤아, ‘부산국제영화제’서 단발 변신…“단연 돋보여” “단발도 저리 예쁘다니”

디지털뉴스팀 입력 2017-10-13 10:10수정 2017-10-13 13:14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사진=김진환 기자 kwangshin00@donga.com

그룹 소녀시대 윤아가 단발머리로 상큼한 매력을 뽐냈다.

윤아는 12일 오후 부산 해운대구 영화의 전당에서 열리는 제22회 부산국제영화제 개막식의 사회자로 나섰다. 당초 장동건과 김하늘이 사회를 맡기로 예정돼 있었으나 김하늘이 이틀 전 임신 소식을 전하면서 윤아가 대신 맡게 됐다.

윤아는 이날 새하얀 롱 드레스를 입고 나타났다. 특히 ‘트레이드 마크’였던 긴 생머리 대신 단발머리를 선보이며 시선을 사로잡았다. 그간 윤아는 긴 머리로 청순한 이미지를 강조해 왔다.

앞서 윤아는 소셜미디어를 통해 단발머리로 변신한 사진을 공개하기도 했다.

네티즌들은 “얼굴도 예쁘고 단발머리도 예쁘다” “단발+드레스 고급미 철철” “단발이 귀티나게 잘 어울리더라” “윤아 단발은 처음 보는 것 같은데 예쁘다” “윤아 예쁘고 당당하게 단발에 드레스 입어서 놀랐다” “윤아, 단발도 예쁘다니” “오늘 시상식 여배우 중에서 윤아가 단연 돋보였다. 단발하니 드레스가 더 돋보이고 우아하더라” “윤아 정말 예쁘다. 단발도 어쩜 저리 잘 어울리나”라고 호평했다.

동아닷컴 디지털뉴스팀 dnews@donga.com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

부동산 HOT ISSUE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