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국정원 “美 B-1B 출격 당시 北 아무런 대응조치 없어”
더보기

국정원 “美 B-1B 출격 당시 北 아무런 대응조치 없어”

뉴시스입력 2017-09-26 10:03수정 2017-09-26 15:23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자정무렵 출격에 北, 전혀예상 못해…후발조치만 취해”
“北, 10월 미사일발사 가능성 상당히 우려”

국가정보원은 지난 23일 미국 전략폭격기 B-1B가 북한 동해의 국제공역을 비행한 것과 관련해 북한이 이를 파악하지 못한 것으로 분석했다고 26일 밝혔다.

국회 정보위원장인 자유한국당 이철우 최고위원은 이날 국회에서 국정원 북한 담당 국장과 간담회를 가진 뒤 기자들과 만나 “B-1B 들어갔을 때 북한에서는 아무런 조치가 없었다”고 말했다.

그는 “(B-1B가) 북한 레이더에 잡혔는지 모르지만 지금으로선 특별한게 없었기 때문에 그 이후에 무슨 동향이 있을 것으로 생각한다”며 “그래서 북한에서는 그 이후에 비행기를 조금 이동시키고 동해안 쪽을 강화하는 이런 조치가 있었지만 그날은 당장 아무런 조치가 없었다”고 설명했다.


이 최고위원은 “미군 측에 ‘북한에서 어떤 동향이 있었느냐’라고 하니까 아마도 깜짝 놀랐을거다, 그래서 반응이 없는 건 중국, 러시아와 상의를 했을거다 라고 했다”며 “북한에서 잘 모르는것 같아서 B-1B가 들어간 궤적을 공개를 했다 이렇게 미군 측에서도 어제 만나서 얘기를 하더라”고 강조했다.

이어 그는 “이런걸 종합 했을 때 북에서는 B-1B가 자정 무렵에 왔기 때문에 전혀 예상도 못했고 레이더나 이런 데서도 강하게 잡히지 않아서 조치를 못한 것으로 파악된다”며 “후발 조치로 비행기 이동이라든지 동해안 강화라든지 이런조치를 하고 있다는 보고를 받았다”고 덧붙였다.

비무장지대(DMZ) 인근 북한 동향과 관련해 이 최고위원은 “북에서도 강하게 ‘선보고’하고 ‘후조치’하라고 지시를 내리고 있다고 한다”며 “우발적 도발이나 충돌 없도록 상당히 조심하고 있다는 그런 내용의 (국정원) 보고가 있었다”고 했다.

정보위 한국당 간사인 이완영 의원은 북한의 10월 미사일 발사설에 대해 “많은 우려가 있어 국정원에 물어보니 아직까진 정확한 보고는 할 수 없지만 상당히 경계는 하고 있다는 보고를 받았다”고 밝혔다.


【서울=뉴시스】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

부동산 HOT ISSUE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