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배우 유준상, MB 블랙리스트에 오른 이유…盧 전 대통령 분향소 철거 때문?
더보기

배우 유준상, MB 블랙리스트에 오른 이유…盧 전 대통령 분향소 철거 때문?

김소정 동아닷컴 기자 입력 2017-09-14 14:46수정 2017-09-14 14:56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문성근 트위터

배우 문성근이 후배 배우 유준상이 이명박 정부 시절 블랙리스트에 이름이 오른 이유를 공개했다.

문성근은 13일 자신의 트위터를 통해 "유준상 배우가 'MB 블랙리스트'에 올라있는 이유"라는 글과 사진 한 장을 공개했다.

사진은 '유준상'이라는 글쓴이가 대검찰청 국민의 소리 게시판에 쓴 글을 캡처한 것이다. 지난 2009년 5월 26일, 고(故) 노무현 전 대통령의 분향소가 강제 철거된 당일 유준상은 대검찰청에 항의 글을 남겼다.

유준상은 이 글에서 "너무 너무 화가 납니다. 검찰청 선생님들 보고 계신가요"라는 제목의 글에서 "저는 하루하루 열심히 살아가는 시민이다. 여기에 올라온 글들 보고는 계십니까. 마흔을 살아오면서 제 주위 사람들은 제게 자존심을 지키게 해주려 했고 정의에 어긋나지 않게 하려고 서로서로 노력하며 살아왔다"고 밝혔다.

이어 "앞으로도 그럴 거다. 하물며 우리 국민의 어른이셨다. 육두문자가 입 앞까지 나온다. 이건 아니다. 국민의 소리를 듣고 이 게시글들을 다 봐라. 그리고 부끄러워 하라. 반성하고 사과하라. 정치하는 분들 참 부끄럽다. 돌아가신 노무현 대통령님 명복을 빈다. 죄송하다. 편안히 잠드세요"라고 글을 마무리했다.

앞서 지난 11일 국가정보원 개혁발전위원회는 이명박 정부 당시 국정원 '좌파 연예인 대응 TF'에서 작성된 블랙리스트를 공개했다.

명단에는 ▲이외수·조정래·진중권 등 문화계 6명 ▲문성근·명계남·김민선(김규리), 유준상 등 배우 8명 ▲이창동·박찬욱·봉준호 등 영화감독 52명 ▲김미화·김구라·김제동 등 방송인 8명 ▲윤도현·신해철·김장훈·양희은 등 가수 8명 등 총 82명이 있었다.


김소정 동아닷컴 기자 toystory@donga.com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

부동산 HOT ISSUE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