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논란의 240번 버스’ 하루만에 상황 반전
더보기

‘논란의 240번 버스’ 하루만에 상황 반전

황성호기자 , 정지영기자 입력 2017-09-14 03:00수정 2017-09-14 09:03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아이 혼자 하차’ 첫 문제제기 누리꾼
“잘 모르고 쓴 글… 기사님께 죄송”
서울시도 “위법 없었다” 결론… 버스기사 “정신적 고통 크다” 휴가
서울시는 13일 일곱 살짜리 딸이 시내버스 정류장에 혼자 내렸다며 버스를 세워 달라는 엄마의 요구에도 다음 정류장까지 버스를 몬 운전사가 법을 위반하지 않았다고 결론 내렸다.

서울시는 240번 시내버스 운전사 김모 씨(60)가 운수사업법과 도로교통법, 버스 운영 매뉴얼을 준수했다고 판단했다. 김 씨가 11일 오후 6시 27분경 서울 광진구 건대역 정류장에서 건대입구역 정류장을 향해 출발한 직후 여성 승객 A 씨가 “어린 딸이 혼자 내렸으니 버스를 세워 달라”고 요청했을 때 정차하지 않은 것을 문제 삼을 수 없다고 본 것이다.

당시 버스는 정류장을 떠난 지 10초가량 지나 4차로 도로의 3차로에 진입한 뒤였기 때문에 다시 4차로로 이동해 인도변에 임시로 주차를 했어야 하는 상황이었다. 서울시 관계자는 “안전 문제 때문에 정류장이 아닌 곳에 버스를 세우고 사람을 내리도록 하기는 어려웠다”고 말했다. 또 서울시는 버스와 정류장에 설치된 폐쇄회로(CC)TV 영상 분석 결과 김 씨가 건대역 정류장 정차 당시 A 씨의 딸이 혼자 버스에서 내린 사실을 알 수 없었던 것으로 판단했다. 버스가 출발하고 A 씨가 정차 요구를 한 뒤에야 인지했다는 것이다.

인터넷에 김 씨를 비판하는 글을 처음 올렸던 누리꾼은 해당 글을 삭제한 뒤 12일 밤 새로 올린 글에서 “제대로 상황 판단을 못하고 기사님을 오해해서 너무나 죄송한 마음뿐”이라며 “기사님을 찾아뵙고 사과드리겠다”고 밝혔다.

김 씨는 버스회사 측에 “정신적인 고통이 크다”며 휴직계를 냈지만 회사 측의 만류로 당분간 휴가를 가기로 했다.

황성호 hsh0330@donga.com·정지영 기자
#240번 버스#버스기사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

부동산 HOT ISSUE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