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사설]청년 꿈 빼앗은 강원랜드 채용 비리
더보기

[사설]청년 꿈 빼앗은 강원랜드 채용 비리

동아일보입력 2017-09-13 00:00수정 2017-09-13 00:0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공공기관인 강원랜드가 2012∼2013년 채용한 신입사원 518명 중 95%인 493명이 청탁을 통해 입사했다는 내부감사 결과가 최근 드러났다. 서류심사 기준을 전형 도중에 바꾸는가 하면 인·적성 검사 등 필기시험 점수를 조작하는 일도 서슴지 않았다. 필기시험에서 청탁자들이 대거 탈락하자 최흥집 당시 사장은 필기점수는 참고만 하라고 지시했다고 한다. 면접도 심사위원들이 사전 협의하고 사후에도 조작했다. 불합격한 200여 명도 청탁을 한 사람들이었다니 황당하다.

권성동 자유한국당 의원의 비서관과 인턴비서가 강원랜드에 취업한 사실도 밝혀졌다. 강릉이 지역구인 권 의원은 2009∼2012년 국회 지식경제위원회 소속으로 강원랜드를 감독하는 위치여서 오비이락(烏飛梨落)이라고 보기만은 어렵다. 강원도 정무부지사 출신인 최 전 사장은 2014년 5월 지방선거에서 새누리당 강원지사 후보로 출마한 경력이 있다. 지역구 의원과 도지사 선거 출마를 앞둔 공기업 사장의 유착 관계를 의심할 소지가 있다.

이런 채용 비리는 사장이 바뀐 뒤에야 내부감사와 감사원 감사를 통해 드러났다. 이때까지 회사 내에선 어떤 견제 시스템도 작동하지 않았다. 힘없고 부탁할 곳 하나 없는 ‘흙수저’ 취업 준비생들만 피해를 본 셈이다. 지난해 초 강원랜드로부터 수사 의뢰를 받은 검찰은 1년이 훨씬 지난 올 4월에야 최 전 사장과 당시 인사팀장을 ‘업무 방해’ 혐의로 불구속 기소했다. 이런 조직적인 범죄에 대해 2명만 불구속 기소한 것은 봐주기 수사가 아니냐는 의혹이 제기될 만하다. 검찰은 재수사를 해서라도 비리의 고리를 끊어야 할 것이다.

‘신의 직장’으로 불리는 공공기관의 채용 비리에 눈감으면 공공개혁은 물 건너간다. 최근 감사원으로부터 채용 비리가 적발된 정용빈 한국디자인진흥원장이 11일 사직서를 냈다. 산업통상자원부는 백창현 대한석탄공사 사장과 김정래 한국석유공사 사장에 대해서도 같은 이유로 자진사퇴를 권고하기로 했다. 채용 비리가 공기업에 만연해 있음을 보여준다. 정부는 이번에 취업 준비생들의 기회가 박탈당하지 않도록 공정한 채용시스템을 마련하기 바란다.
#강원랜드 채용 비리#강원랜드#권성동 자유한국당 의원#정용빈 한국디자인진흥원장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

부동산 HOT ISSUE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