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서부전선 최전방부대, 4일 만에 또다시 부사관 숨진 채 발견
더보기

서부전선 최전방부대, 4일 만에 또다시 부사관 숨진 채 발견

뉴스1입력 2017-08-13 11:40수정 2017-08-13 11:41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서부전선 최전방 부대에서 부사관이 총상으로 숨진지 4일만에 또 다시 같은 부대에서 부사관이 숨져 해당 부대가 당혹스러워 하고 있다.

13일 군과 경찰에 따르면 이날 오전 3시 30분께 경기 파주시 문산의 한 군 관사에서 육군 모 부대 소속 A중사(24)가 숨져 있는 것을 주민이 발견해 경찰에 신고했다.

군 당국의 조사결과 A중사는 이날 오전 관사 아파트 7층 가족들과 함께 살고 있는 자신의 집에서 투신했으며 평소 우울증을 앓아 온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A중사의 시신을 군 헌병대에 인계했다.

한편 이 부대에서는 지난 9일에도 민간인통제구역 내에서 부사관 B씨(27)가 머리에 총상을 입고 숨진채 부대원들에 의해 발견됐다.

군 관계자는 “A중사의 경우 지속적으로 관리를 해 오던 부사관으로 이런 일이 발생해 유감”이라며 “정확한 사고경위를 조사중”이라고 말했다.

(파주=뉴스1)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

부동산 HOT ISSUE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