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백 투 더 동아/8월 11일]‘아시아 물개’ 조오련, 대한해협을 건너다
더보기

[백 투 더 동아/8월 11일]‘아시아 물개’ 조오련, 대한해협을 건너다

김지영기자 입력 2017-08-11 15:49수정 2017-08-11 15:51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대마도에 도착해 태극기와 동아일보 사기를 번쩍 들고 환하게 웃고 있는 수영선수 조오련. 동아일보DB

어둠 속의 바다는 환상적이었다. 형형색색의 플랑크톤과 나란히 헤엄쳐 나갈 때는 은하수를 떠가는 것 같았다. 꿈같은 바다를 즐기고자 조명등도 껐다. 바다를 건너는 건 그렇게 아름다웠다.

‘13시간 16분 10초’. 1980년 8월 11일 수영선수 조오련(1952~2009)이 부산 다대포 반도조선방파제를 출발해 대마도 소자키등대에 도착하기까지 걸린 시간이다. 대한해협 도영의 예상 목표는 18시간이었지만 밀려온 조류를 타면서 시간을 단축할 수 있었다.

파도가 높아 몇 차례나 출발일을 연기했던 터였다. 11일은 조수간만의 차가 극심할 것으로 알려져 선원들도 고기잡이를 꺼린 날이었다. 그런데 이날 바람이 잦아들었다. 0시 5분, 조오련은 망설임 없이 물 속에 뛰어들었다. 야간수영은 수영장에서만 했을 뿐 바다에서의 훈련은 3~4시간 정도여서 주변 사람들의 걱정이 컸다. 그러나 그는 “밤의 바다가 너무나 아름다워서 조명등이 거추장스러울 정도였다”고 회상했다.

낮은 수온을 견디고자 몸을 빠르게 움직인 데다 조류까지 겹쳐 조오련은 출발 6시간 만에 반 이상을 건넜다. 호위하는 배 위에 올라탄 사람들이 힘들면 그물을 붙잡으라고 하자(그는 고기떼와 식인상어로부터의 보호를 위해 쇠그물 안에서 수영했다) 그는 물 위로 얼굴을 쑥 내밀고 인상을 썼다. 거부한다는 뜻이었다. 목표지를 한 시간여 앞두고 근육이 마비돼 바다 속에 몸을 담은 상태에서 마사지를 하기도 했다. 대마도에 도착했을 때 그는 혀가 퉁퉁 붓고 갈라진 채 기진맥진한 상태였다. 그러나 오른손에 태극기와 동아일보 사기를 든 그의 얼굴은 환한 웃음으로 빛났다. 파랑새호의 태평양 횡단에 이은, 동아일보 창간 60주년 기념사업이었다.

‘아시아의 물개’ 조오련이 대한해협을 건넌 것은 1970년과 74년 아시안게임에 연이어 2관왕에 오르는 등 화려한 조명을 받고 은퇴한 뒤였다. 그는 대한해협 도영에 그치지 않고 1982년 도버해협, 2003년 한강 600리를 건넜다. 2005년에는 울릉도에서 독도까지 93㎞를 두 아들과 함께 횡단했다. 2008년에는 독립선언문에 서명한 민족대표 33인을 기려 독도 33바퀴를 회영하는 등 물에 대한 도전을 멈추지 않았다. 대한해협 횡단 80주년을 앞두고 재도전을 하고자 준비하던 그는 2009년 아쉽게 세상을 떠났다.

김지영 기자 kimjy@donga.com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

부동산 HOT ISSUE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