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나만의 작품 하고 싶어… ‘애니 왕국’ 픽사에 사표 던졌죠”
더보기

“나만의 작품 하고 싶어… ‘애니 왕국’ 픽사에 사표 던졌죠”

장선희기자 입력 2017-08-07 03:00수정 2017-08-07 03:0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피그’ 시리즈 제작 애니메이터 에릭 오
엄마 찾아가는 한국애니 정서 담겨… 동서양 융합 평가속 NHK 방영 앞둬
폭스사 투자 극장용 장편도 제작중
에릭 오 씨는 다음 주에 미국 픽사 스튜디오에서 옛 동료들 앞에서 자신이 제작한 애니메이션 ‘피그’ 시사회를 열 계획이다. 그는 “픽사를 나오니 ‘신예 감독’이 된 것 같아 쉽지 않지만 앞으로 내 색깔을 찾는 데 더 매진 할 것”이라고 밝혔다. 김경제 기자 kjk5873@donga.com
“미국에서는 제 작품에 동양적인 감수성이 녹아있다고 하고, 일본에서는 어디서 본 적 없는 독특한 스타일이래요.”

세계적인 애니메이션 스튜디오 픽사 출신의 애니메이터 에릭 오(본명 오수형·33) 씨가 직접 제작 및 연출을 맡은 애니메이션 시리즈 ‘피그(PIG·The Dam Keeper Poems)’가 일본 NHK TV 방영을 앞두고 있다.

3일 서울 마포구의 작업실에서 만난 오 씨는 “NHK는 시리즈 10편 중에 단 2편 정도를 정말 연필로 대충 스케치한 것만 보고 계약을 제안했다”며 “익숙하지 않으면서도 지나치게 낯설지 않은, 동서양의 문화가 잘 어우러진다는 점을 높이 쳐준 것 같다”고 말했다.

‘피그’는 오 씨가 총괄 애니메이터로 참여해 2015년 아카데미상 단편 애니메이션 부문에 후보로도 올랐던 ‘댐 키퍼’가 원작이다. 현재 이십세기폭스사의 투자 아래 극장용 장편 애니메이션으로도 제작하고 있다.

“줄거리만 들으면 별 내용이 아니라고 생각할지 몰라요. 외로운 돼지가 친구 여우와 함께 아버지가 떠난 흔적을 찾아가는 내용이거든요. ‘달려라 하니’ ‘아기공룡 둘리’에서 엄마를 찾아가는 한국 애니메이션 속 슬픈 내용과 정서가 깊이 깔려 있죠.”

오 씨는 픽사에서 근무하면서 ‘도리를 찾아서’의 문어 행크 캐릭터의 움직임을 담당하며 국내에도 알려졌고, ‘인사이드 아웃’, ‘몬스터 대학교’에서도 애니메이터로 참여했다.

특히 문어 행크 캐릭터 제작으로는 미국 애니메이션계의 오스카상으로 불리는 애니 어워즈의 ‘올해의 애니메이터’ 후보에 오르기도 했다. 전체 미국 애니메이션 업계 종사자 중 단 6명만 후보에 오르는 부문이다. “수상은 못했지만 동료들에게 인정받아야만 후보에 오를 수 있는 만큼 애니메이터들에겐 최고의 영예거든요. 만약 계속 픽사에 남았다면 ‘슈퍼바이저’라는 로켓을 타고 연봉도 높아졌겠지만, 저만의 작품은 할 수 없었겠죠.”


오 씨는 지난해 ‘피그’ 애니메이션 작업을 하기 위해 7년여간 근무한 픽사를 떠났다. 그는 “픽사 근무는 애니메이션계의 박사 학위를 딴 거라고 우스갯소리를 할 정도로 영광스러운 경험”이라면서 “하지만 거대한 팀의 한 명이 아닌, 내 목소리가 담긴 작품을 하고 싶어 과감히 사표를 던졌다”고 했다.

그는 현재 일본 애니메이터들과 함께 장르를 뛰어넘는 다양한 콘텐츠 개발에 매진 중이다. 그래픽노블부터 동화, TV 시리즈, 애니메이션까지 모든 콘텐츠를 장르 구분 없이 제작한다. 국내에서도 뮤지션들과 함께 실험적인 단편 애니메이션을 제작해 선보이기도 했다. 그는 “어디에도 속하지 않는, 개성 있는 색깔을 갖고 싶다”며 “제 활동을 통해 한국 애니메이션이 조금이나마 주목받을 수 있었으면 더 좋겠다”고 말했다.
 
장선희 기자 sun10@donga.com
#에릭 오#애니메이션 피그#댐 키퍼#피그 시리즈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

부동산 HOT ISSUE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