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강경화 장관의 ‘관용차 다이어트’… 외교부 간부 “자전거 타야할판”
더보기

강경화 장관의 ‘관용차 다이어트’… 외교부 간부 “자전거 타야할판”

신석호 국제부장 입력 2017-06-20 03:00수정 2017-06-20 09:54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ON AIR 편집국]康, 에쿠스 대신 쏘나타 타겠다는데…
19일 오전 서울 동작구 국립서울현충원에서 참배를 마친 강경화 신임 외교부 장관이 관용차인 쏘나타 하이브리드에 오르고 있다. 친환경차로 배기량 2000cc의 일반 관용차다. 뉴시스

“장관이 에쿠스 대신 쏘나타 타면 차관과 본부장들은 뭐 타고 다녀야 하는 거죠?”

19일 오전 편집회의에서는 강경화 신임 외교부 장관이 배기량 2000cc짜리 일반 관용차인 하이브리드 쏘나타를 타기로 했다는 19일자 A3면 단독 보도를 놓고 와글와글 의견이 쏟아졌다.

“한 외교부 당국자가 농담으로 ‘차관과 본부장은 이제 자전거 타거나 걸어 다녀야겠다’고 말했다고 합니다.”(A 부장)

농담은 현실이 되어 가고 있다. 강 장관이 후보자 때 받은 하이브리드 쏘나타를 타고 업무를 시작하자 외교부는 이날 이임한 윤병세 전 장관이 타던 3800cc급 에쿠스를 외빈용 차고에 넣어 보관하기로 했다. 직원들 사이에선 차관들이 타던 K9이나 한반도평화교섭본부장이 타던 체어맨도 같은 신세가 될 것이란 관측이 솔솔 퍼졌다.


2008년 이명박 정부가 만든 ‘공용차량 관리규정(대통령령)’은 ‘차관급 이상 공무원’의 경우 국가가 제공하는 관용차를 탈 수 있다고만 명시했다. 부처들은 관례적으로 장관급 3800cc, 차관급 3300cc의 국산 대형차를 제공하고 있다. 최초의 여성 외교부 장관, 비(非)고시 출신으로 고시 출신 남성 외교관들이 수십 년간 쌓아놓은 패권주의와 싸워야 하는 강 장관이 특권을 먼저 내려놓은 것이라는 평가가 나온다. 하지만 반론도 만만찮았다.

“장관이 일 잘하면 되지요. 본업인 외교로 성과를 내면 되는 것 아닌가요.”(B 부장)

“환경부 장관도 아닌데 친환경 관용차를 타겠다는 건 장관 자신만 돋보이려는 ‘보여주기’라는 지적도 나옵니다.”(C 부장)

관련기사

“외교부 장관은 특별히 한남동에 공관도 제공하는데 이런 발상이라면 장관 공관도 내놔야 하는 건가요?”(D 부장)

‘외교부 장관은 한국을 대표해 외빈들을 만나는 만큼 의전과 격(格)도 중요하다’는 지적들이 잇따라 나왔다. 대형 차와 공관은 개인이 훌륭해서 주는 게 아니란 이야기다.

하지만 강 장관은 “지금 차(쏘나타)도 충분히 넓은데 굳이 큰 차가 무슨 필요가 있겠느냐”고 말했을 뿐이라고 외교부 관계자가 전했다. 19일 취임식 후 출입기자단과 만나 “쏘나타여서가 아니라 하이브리드라는 이야기를 듣고 계속 타기로 했다”고 했다. 외빈 의전과 관련해 한 당국자는 “만나는 사람(장관)이 중요하지 귀빈이 차가 작고 좁다고 의전을 문제 삼지는 않을 것”이라고 전망했다.

강 장관을 이해하는 측에서도 실용적인 우려들을 내놓았다.

“차는 장관의 업무 능률에도 영향을 줍니다. 특히 북한과 테러 문제 등을 다루는 외교부 장관의 차는 경호 문제도 신경을 써야 합니다.”(E 부장)

실제로 박근혜 정부 초대 윤성규 환경부 장관은 세종시와 서울을 작은 차로 오가는 것이 너무 힘들다며 5개월 만에 아반떼 하이브리드를 3778cc급 에쿠스로 바꾸기도 했다.

다양한 논란에도 강 장관은 임기 끝까지 쏘나타를 타겠다고 밝혔다.

정리=신석호 국제부장 kyle@donga.com
#강경화 장관#관용차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