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황교안 “문정인 특보 발언, 매우 부적절…책임있게 언행해야”
더보기

황교안 “문정인 특보 발언, 매우 부적절…책임있게 언행해야”

정봉오 동아닷컴 기자 입력 2017-06-19 17:37수정 2017-06-19 17:58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사진=황교안 전 총리 페이스북 캡처

황교안 전 국무총리는 19일 문정인 대통령통일외교안보특보가 사드 문제 등에 대해 민감한 발언을 한 것과 관련, “한미 동맹을 훼손할 수 있는 매우 부적절한 발언”이라면서 “이 문제에 관해서는 모두 신중하고 책임 있게 언행해야 한다”고 밝혔다.

황교안 전 총리는 이날 자신의 소셜미디어에 “한미 동맹, 굳건히 지켜져야 한다”면서 이같이 밝혔다.

황 전 총리는 “미국의 새로운 행정부가 출범한 이후 세계정세가 급변하고 있다”면서 “지금은 이러한 여건변화에 적극 대응하기 위해 한미동맹을 더욱 굳건히 해야 할 시점”이라고 주장했다.

이어 “그런데 최근 대통령특보 한 분이 한미 동맹을 훼손할 수 있는 매우 부적절한 발언을 하고 있다”면서 “‘북한이 핵미사일 활동을 중단하면 미국의 한반도 전략자산과 한미합동군사훈련을 축소할 수 있다’, ‘사드 문제로 한미동맹이 깨진다면 그게 무슨 동맹이냐’ 등. 이런 발언에 대해 언론들도 해당 특보의 한미 동맹관을 지적하며 크게 우려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외교·안보에는 실험이 있을 수 없다”면서 “국가 안위와 국민 생명을 지키는 문제이기 때문이다. 치고 빠지기를 해서도 안 된다. 이 문제에 관해서는 모두 신중하고 책임 있게 언행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정봉오 동아닷컴 기자 bong087@donga.com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