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봉준호 ‘옥자’ 칸 시사회 첫선 5분만 상영중단…왜?
더보기

봉준호 ‘옥자’ 칸 시사회 첫선 5분만 상영중단…왜?

뉴스1입력 2017-05-19 16:33수정 2017-05-19 17:5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봉준호 감독의 신작 영화 '옥자'가 19일 칸 영화제에서 첫 선을 보였다.[출처=넷플릭스]© News1

제70회 칸영화제에서 열린 봉준호 감독의 영화 ‘옥자’의 언론시사회가 관중들의 야유로 일시중단됐다가 재개되는 해프닝이 벌어졌다.

할리우드리포트 등 연애매체에 따르면 ‘옥자’는 19일(현지시간) 오전 8시 30분께 프랑스 칸 뤼미에르 극장에서 기자시사회 및 기자회견을 열고 세상에 처음으로 모습을 드러냈다.

그러나 영화 시작 5분만에 ‘옥자’ 상영은 중단됐다. 기술적 오류로 영화 스크린 화면 상하단부가 잘린 채로 나왔기 때문. 객석에서는 즉시 야유가 쏟아졌다. 프로젝트 마스킹 오류가 해결되고 영화 상영을 재시작하기까지는 15분가량 시간이 소요됐다.

일각에서는 ‘옥자’가 일반 극장에서 상영하는 영화가 아닌 스트리밍을 통해 공개되는 넷플릭스 영화라는 점에서 의도적으로 오류를 범한 것 아니냐는 의혹도 제기됐다. 스크린에 넷플릭스 로고가 나오자마자 함성과 야유가 동시에 쏟아졌다는 점도 지적됐다.

이번 칸 영화제 공식 경쟁 부문에 진출한 ‘옥자’는 인터넷 스트리밍 회사 넷플릭스가 약 560억원을 투자하고 브래드 피트의 플랜B엔터테인먼트가 공동 제작한 작품으로, 강원도 산골 소녀가 자신의 친구이자 가족과 다름없는 옥자를 구출하기 위한 여정에 나서는 이야기를 그린다.

봉준호 감독이 연출한 이 영화는 극장 개봉이 아닌 스트리밍을 통해 공개된다는 점에서 올해 칸 영화제 논쟁의 중심에 섰다.

프랑스 극장 협회는 칸 영화제 선정작 발표 직후, 프랑스 극장 개봉을 하지 않는 ‘옥자’와 ‘더 메예로위츠 스토리스’(노아 바움백 감독)가 경쟁 부문에 진출한 것이 프랑스 영화 상영 법에 어긋난다며 성명을 발표했다.


(서울=뉴스1)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

부동산 HOT ISSUE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