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삼성전자, 반도체 파운드리 사업부 신설
더보기

삼성전자, 반도체 파운드리 사업부 신설

서동일기자 , 신동진기자 입력 2017-05-13 03:00수정 2017-05-13 03:0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메모리-시스템과 별도 운영
파운드리 시장 매년 9% 성장… 부품부문 42명 임원 승진 인사
삼성전자가 반도체 사업을 담당하는 DS(부품) 부문에 ‘파운드리(Foundry·위탁생산) 사업부’를 신설한다. 미래 성장성이 큰 사업에 힘을 실어주기 위한 조치다.

삼성전자는 12일 DS 부문 임원 인사와 함께 시스템LSI 사업부를 팹리스(Fabless)와 파운드리 사업부로 분리하는 조직 개편 방안을 발표했다. 메모리 사업부는 그대로 유지한다. 삼성전자 측은 “사업별 전문성 및 책임경영을 강화하기 위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팹리스 기업들은 별도 생산라인 없이 반도체 설계만 한다. 애플이 대표적이다. 파운드리 기업은 이들로부터 설계도면을 받아 반도체를 대신 생산해 주는 곳이다.

파운드리 사업부장은 2012년부터 삼성전자 반도체연구소장을 맡아온 정은승 부사장, 시스템LSI 사업부장은 SOC개발실장인 강인엽 부사장이 각각 맡는다. 이로써 삼성전자 반도체 사업은 △메모리 △시스템LSI △파운드리 등 3가지 사업으로 꾸려지게 됐다.

글로벌 파운드리 시장은 최근 5년 동안 연평균 9%씩 꾸준히 성장하고 있다. 삼성전자 파운드리 사업 매출 역시 성장세가 가파르다. 지난해 삼성전자는 파운드리 사업에서 매출 45억1800만 달러(약 5조1000억 원)를 기록했다. 전년의 25억2900만 달러(약 2조8600억 원)와 비교해 79% 늘어났다.

삼성전자는 직접 반도체를 설계하고 생산하는 종합반도체기업(IDM)이다. 경쟁사들의 경우 기술 유출 우려 때문에 삼성전자에 위탁 생산을 맡기기 쉽지 않았다. 고객사 입장에서는 대만 TSMC, 미국 글로벌파운드리 등 순수한 파운드리 업체를 선호할 수밖에 없었다. 삼성전자는 파운드리 사업을 시스템LSI 사업부로부터 독립시킴으로써 이런 불리함을 다소 해소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삼성전자와 삼성디스플레이는 이날 각각 42명, 11명의 임원 승진 인사도 발표했다. 전날 발표한 IT모바일(IM), 소비자가전(CE) 부문처럼 소폭 인사다. 올해 삼성전자는 제품 개발 및 제조, 영업 등 현업 위주의 꼭 필요한 인사만 진행했고 경영지원 부문의 인사는 거의 이뤄지지 않았다.


서동일 dong@donga.com·신동진 기자

◇삼성전자 <승진> ▽부사장 △메모리사업부 품질보증실장 이정배 △메모리사업부 D램개발실장 장성진 △시스템LSI사업부 제조센터장 최시영 △메모리사업부 전략마케팅팀장 한재수 △종합기술원 Device & System 연구센터장 황성우 ▽전무 강석립 강임수 김민구 김형섭 송재혁 양장규 임백균 정기태 최진혁 한진만 ▽상무 김동준 김성한 박준수 박진환 박철홍 박현정 손영수 송기환 송두근 오정석 오화석 이동헌 이석원 이재욱 이치훈 임용식 정상일 정의옥 조학주 최병갑 홍성민 홍영기 ▽Master 선임 권혁준 남성현 박종철 최한메 허준호 <보직> ▽부사장 △시스템LSI사업부장 강인엽 △Foundry사업부장 정은승 △반도체연구소장 강호규 △TP센터장 최정혁 △LED사업팀장 정태경 △미주총괄 최주선

◇삼성디스플레이 <승진> ▽전무 김태수 이기승 정배현 ▽상무 김성봉 박지용 오화열 유경진 이진수 장철웅 ▽Master 선임 정혜인 허명수
#삼성#반도체#조직개편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

부동산 HOT ISSUE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