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영상] 넘어진 상대 선수 일으켜 준 축구선수에 비난 쇄도…왜?
더보기

[영상] 넘어진 상대 선수 일으켜 준 축구선수에 비난 쇄도…왜?

동아닷컴입력 2017-04-18 16:43수정 2017-04-18 16:54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실점 위기 상황에서 넘어진 상대 공격수를 일으켜 세운 축구 선수 ‘개리 케이힐’(31)이 팬들로부터 비난 받고 있다.

17일(한국 시간) 영국 스포츠 전문 매체 ‘스카이스포츠’는 이날 맨체스터 올드 트래포드에서 열린 2016-17시즌 잉글리시 프리미어리그(EPL) 33라운드 ‘맨체스터 유나이티드-첼시 FC’ 경기 중, 첼시 수비수 케이힐이 보인 행동을 두고 논란이 일고 있다고 전했다.

문제의 장면은 후반 3분 첼시의 두 번째 실점 직전 벌어졌다. 맨유 미드필더 ‘애슐리 영’이 공을 몰고 첼시 페널박스 안으로 들어오는 순간, 케이힐은 자리다툼 과정에서 자신과 충돌해 넘어진 맨유의 ‘제시 린가드’에게 손을 뻗어 일으켜 세웠다.

스포츠맨십이 돋보이는 순간이었지만 타이밍이 적절치 못했다. 케이힐이 한눈 파는 사이 첼시 수비진이 무너지면서 곧바로 실점으로 연결됐다. 게다가 결승골이었다.

이날 첼시는 맨유에 0대 2로 패했다. 첼시 팬들은 분노했다. 케이힐의 인스타그램은 경기 후 팬들의 비난글로 도배됐다. 팬들은 “뭐하는 짓이냐?” “멍청아, 생각이 있는거냐”,“최악의 선수다”라고 야유를 보냈다.

반면 “골만 먹지 않았으면 칭찬받을 일이다” “멋진 스포츠맨십이었다”는 옹호글도 있었다.

이에 대해 케이힐은 ‘스카이스포츠’와의 인터뷰에서 “그 실점이 어떻게 내 책임인지 모르겠다. 난 단지 나와 부딪힌 선수를 일으켜 세웠을 뿐”이라고 억울함을 표했다.


박태근 동아닷컴 기자 ptk@donga.com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