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2017 서울국제마라톤 겸 제88회 동아마라톤]“정강이뼈 금 갔지만 이 악물고 뛰어”
더보기

[2017 서울국제마라톤 겸 제88회 동아마라톤]“정강이뼈 금 갔지만 이 악물고 뛰어”

황규인 기자 입력 2017-03-20 03:00수정 2017-03-20 03:1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남자 마스터스 우승 문삼성씨
“허투루 가르치는 게 아니라는 걸 보여주고 싶었어요.”

남자 마스터스(일반인) 우승을 차지한 문삼성 씨(25·사진)는 시상식이 끝난 뒤 기자와 만나 이렇게 말했다. “이번이 다섯 번째 풀코스 도전”이라는 문 씨는 2시간29분47초13만에 42.195km를 뛰었다.

배명고 재학 시절까지 육상(1만 m) 선수로 활약하다 현재 한양대 스포츠산업학과에 재학 중인 그는 요즘 ‘방선희 마라톤 아카데미’에서 동호인을 지도하고 있다. 문 씨는 “혼자 자취하는 게 안타까웠는지 동호인 여러분들께서 물심양면으로 참 많이 도와주신다. 그래도 마라톤 선수 출신이 아니다 보니 농담 삼아 ‘제대로 가르치는 거 맞느냐’고 물어보시는 분들도 있었는데 이번 우승으로 체면이 섰다”며 웃었다.

이어 “5년 동안 운동을 쉬다가 지난해부터 다시 마라톤을 목표로 몸을 만들기 시작했다. 사실 한 달 전에 오른쪽 정강이뼈에 금이 갔다는 진단을 받았다. 통증이 있었지만 여태 준비한 게 너무 아까워 ‘중간에 포기하더라도 일단 나가자’며 출전했는데 좋은 결과를 받아서 기쁘다. 배문고 시절 은사였던 조남홍 감독님께 영광을 돌리고 싶다”고 말했다.
 
황규인 기자 kini@donga.com
관련기사
#남자 마스터스 우승 문삼성#동아마라톤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

부동산 HOT ISSUE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