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전원일기 ‘영남이’, 식당 망하지 않는 법 알려드려요
더보기

전원일기 ‘영남이’, 식당 망하지 않는 법 알려드려요

김유영기자 입력 2016-12-13 03:00수정 2016-12-13 10:42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푸드 스타트업 김기웅 대표
식당 창업자를 대상으로 한 주방시설 공유서비스 스타트업 심플프로젝트컴퍼니의 김기웅 대표. 그는 드라마 ‘전원일기’에서 김용건과 고두심의 아들인 ‘영남이’(아래 사진 가운데)로 15년간 출연한 아역 배우 출신이다. 이훈구 기자 ufo@donga.com·동아일보DB
 “사장님, 영남이였어요?”

 푸드 스타트업인 김기웅 심플프로젝트컴퍼니 대표(36)는 가끔 이런 질문을 받는다. 그는 장수 드라마인 ‘전원일기’에 15년간 출연한 아역 배우 출신. 극중 양촌리 김 회장(최불암)의 큰아들네(김용건 고두심 부부) 맏이로 나왔다. ‘증권맨’을 거쳐 직원 20여 명을 이끄는 스타트업 대표가 된 그를 서울 광화문 동아미디어센터에서 만났다.

 그가 전원일기에 출연한 건 말문이 트이기도 전인 세 살 때. 엄마와 방송국에 갔다가 원래 출연하기로 한 아기 배우가 울어대는 바람에 즉석에서 출연한 걸 시작으로 고등학생 때까지 영남이로 살았다. 세상이 방송국 중심으로 돌아갔지만 방송국을 벗어난 세상은 순탄치 않았다. 공부에 흥미를 잃었고 고교 졸업 후 잠시 방황을 했다.

주요기사
#전원일기#영남이#김기웅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