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체조 김한솔 “아버지의 이름으로…”
더보기

체조 김한솔 “아버지의 이름으로…”

임보미기자 입력 2016-07-29 03:00수정 2016-07-29 03:0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올라! 2016 리우올림픽] 기계체조 선수 출신 부친 김재성씨
어린 아들 입문시키고 때론 직접 지도… 메달 기대주로 급성장에 큰 역할
“걱정마라 아들, 실수만 안하면 된다”
리우데자네이루 올림픽 남자 기계체조 마루와 뜀틀 종목에서 메달을 노리는 김한솔. 동아일보DB
국제무대 데뷔 2년 만에 리우데자네이루 올림픽의 기대주로 떠오른 남자 기계체조의 기대주 김한솔(21·한체대). 처음 출전한 국제대회인 2014년 세계선수권대회에서 마루 종목 5위(15.5점)를 기록한 김한솔은 지난해 세계선수권대회에서 마루 6위, 뜀틀(도마) 8위에 올랐다. 리우 올림픽 개막을 앞두고 김한솔은 지난해 세계선수권대회 마루에서 금메달을 딴 일본의 시라이 겐조(20·스타팅 점수 17.6점)와의 격차를 0.1점까지 좁혔다.

김한솔의 빠른 성장에는 기계체조 선수 출신 아버지 김재성 씨(59)의 역할이 컸다. 현재 충주 남산초등학교에서 여자 체조 감독을 맡고 있는 김 씨는 아들과 함께 리우 올림픽에 출전하는 국가대표 이상욱(31·전북도청)도 동신초 감독으로 지도했었다.

체조를 갓 시작했던 창천초등학교 1학년 시절 김한솔. 김재성 씨 제공
한시도 가만히 있지 않던 아들에게 김 씨는 재미삼아 해보라고 체조를 권했고 김한솔은 남다른 재능을 보였다. 김 씨는 “보통 아이들은 몇 번 하고 마는 트램펄린을 한솔이는 계속 뛰었다”며 “처음인데 공중 동작도 곧잘 따라했다”고 말했다. 그렇게 체조에 입문한 김한솔은 초등학생 때 전국대회 3관왕에 오르며 두각을 나타냈다.

하지만 고비도 있었다. 중학교에 진학하면서 바뀐 환경에 적응하지 못한 탓인지 갑자기 다이빙을 하겠다고 억지를 부린 것. 김 씨는 “차라리 내가 직접 가르쳐봐야겠다는 생각이 들어 가르치고 있던 초등학생들 옆에 한솔이를 데려다 놓고 기초부터 다시 가르쳤다”고 말했다.

주요기사

이달 대전에서 열린 문화체육관광부장관기 전국시도 대항 체조대회에서 여자 단체부 2위에 오른 제자들과 기념촬영을 하고 있는 김한솔의 아버지 김재성 씨 (충주 남산초등학교 체조부 감독·위). 김재성 씨 제공
고등학교 때도 고비가 찾아왔었다. “고등학교 2학년 때는 학교에서 연락이 왔어요. 친구들과 단체로 훈련을 빼먹고 계속 도망을 간다고. 휴대전화로 문자를 보내도 답이 없거나 어느 날에는 ‘운동하기 싫으니까 이대로 놔두라’는 문자까지 받았죠. 운동을 하면 정점에 갈수록 고비가 오게 마련인데 그래도 타이르면 말을 듣고 잘 참아준 게 지금의 한솔이를 만든 것 같아요.”

아들은 올림픽을 앞두고 기술 난도를 급하게 끌어올린 게 못내 마음에 걸리는 기색이다. 하지만 아버지는 조바심 낼 것 없다고 말한다. “시라이 겐조 선수 영상을 봤어요. 그 선수는 1년 전부터 이미 하던 기술이라 노련하더라고요. 한솔이가 자기는 올림픽에 처음 나가고 세계선수권 입상한 적도 없다고 걱정을 하기에 그런 건 어차피 감수해야 할 거니 네 기술의 실수만 안 하면 된다고 했어요. 일장일단이 있다고 봐요. 노련미와 신선함의 대결이 되겠죠.”

뜀틀 종목에서도 메달을 노리는 김한솔은 런던 올림픽 때 양학선이 금메달을 땄던 ‘양1’(뜀틀을 앞으로 짚고 세 바퀴 회전·16.4점) 기술로 승부를 걸 생각이다.
 
임보미 기자 bom@donga.com
#김한솔#뜀틀#기계체조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

포토·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