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라이베리아 출신 男, 입국 후 부산서 잠적…에볼라 바이러스 공포 확산
더보기

라이베리아 출신 男, 입국 후 부산서 잠적…에볼라 바이러스 공포 확산

동아닷컴입력 2014-08-22 14:11수정 2014-08-22 14:14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라이베리아, 에볼라 바이러스. 사진=YTN

부산 에볼라

전 세계에 ‘죽음의 바이러스’ 에볼라 공포가 확산하는 가운데, 최근 부산 김해공항에 에볼라 바이러스가 발병한 아프리카 국적 외국인의 입국이 이어지고 있어 검역당국이 촉각을 곤두세우고 있다.

22일 국립김해검역소는 부산 김해공항을 통해 입국하는 아프리카 출신 외국인에 대해 특별 검역을 시행하고 있다고 밝혔다.

특별검역 대상자는 기니, 라이베리아, 시에라리온, 나이지리아 등 4개국 출신이다.

지난 7월부터 이번 달 22일까지 부산 김해공항으로 입국한 아프리카 출신자는 모두 14명으로 입국 당시 에볼라 바이러스 의심증상을 보인 사람은 없었던 것으로 전해졌다.

하지만 공항 검역만으로는 에볼라 바이러스를 완벽하게 차단하기는 어렵다는 지적이 나온다.

특히 지난 13일 대구공항을 통해 입국한 라이베리아 출신 남성이 부산에서 잠적한 뒤 행방이 묘연해 당국이 추적조사를 실시하지 못하고 있어 에볼라 바이러스의 국내 확산에 대한 우려가 제기되고 있다.


20일 경찰 등에 따르면, 지난 13일 대구공항을 통해 입국한 라이베리아 20대 남성 A씨가 돌연 자취를 감췄다.

선박기술자로 알려진 A씨는 에볼라 바이러스가 급속도로 확산하고 있는 라이베리아 출신으로, 입국 후 국내 선박회사 관계자와 만나 부산으로 향한 것으로 알려졌다.

입국 당시 그는 포항검역소 대구국제공항지소에서 문진과 체온 확인 등 에볼라 바이러스 의심증세가 없어 대구출입국관리사무소로부터 90일간의 국내 체류 허가를 받았다.

하지만 다음날인 14일 그는 선박회사에도 통보하지 않고 자취를 감췄고, 선박회사 관계자가 경찰에 신고를 했다.

질병관리본부는 이와 관련 긴급 회의를 열었으나 뾰족한 방안을 내놓지 못하고 있다. 관련 당국은 현재 A씨를 찾는 데 주력하고 있다.

라이베리아, 에볼라 바이러스. 사진=YTN
동아닷컴 디지털뉴스팀 기사제보 dnews@donga.com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

부동산 HOT ISSUE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