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수도권]서울시, 100년 된 지하배수로 2곳 ‘市 기념물’ 지정
더보기

[수도권]서울시, 100년 된 지하배수로 2곳 ‘市 기념물’ 지정

우경임기자 입력 2014-07-14 03:00수정 2014-07-14 09:55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서울광장-남대문로 아래서 발견 “도시발달 과정 연구 중요한 사료”
서울시 기념물로 지정된 서울광장 배수로(위쪽 사진)와 남대문로 배수로. 서울시 제공
서울광장과 남대문로 아래서 발견된 지하배수로 2곳이 서울특별시 기념물 38호와 39호로 지정됐다. 서울광장과 남대문로 지하배수로는 1910년 전후에 만들어진 것으로 추정된다. 서울광장 아래 만들어진 배수로는 벽돌을 차곡차곡 쌓아 만든 원통 모양의 물길로 길이는 190.9m이다. 남대문로 아래 지하 배수로는 벽돌로 쌓아올린 원통형 461.3m 구간과 축대를 쌓듯 사각형으로 물길을 낸 27.3m 구간이 연결돼 있다.

서울시는 조선시대의 지하 배수로 체계에 근대 기술을 더해 다시 만들어진 두 배수로가 하수도 기술 발전의 역사를 보여주고 있다고 설명했다. 배수로 구축 기술이 뛰어나 지금도 빗물과 생활하수를 처리하는 하수관으로 사용되고 있다. 이진용 물재생계획과장은 “근대에 건설된 배수로는 도시발달 과정을 연구할 수 있는 중요한 사료”라며 “앞으로 서울 전역의 지하배수로를 조사해 문화재로 지정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서울시는 서울광장 아래 지하배수로를 3분의 1로 축소해 서울광장에 전시할 계획이다.

우경임 기자 woohaha@donga.com
관련기사
#지하배수로#서울특별시 기념물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

부동산 HOT ISSUE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