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세월호 침몰] 무리한 급선회가 결정적 원인, 왜 방향 틀었나?
더보기

[세월호 침몰] 무리한 급선회가 결정적 원인, 왜 방향 틀었나?

동아닷컴입력 2014-04-17 21:16수정 2014-04-17 21:23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세월호 침몰] 무리한 급선회가 결정적 원인, 왜 방향 틀었나?


[세월호 침몰]

여객선 세월호의 침몰 원인이 무리한 변침 때문이었던 것으로 드러났다.

변침이란 선박이 진행하는 방향을 급하게 변경하는 것을 말한다.

해경수사본부는 17일 브리핑에서 세월호 침몰 원인에 대해“무리한 변침이 사고의 원인인 것으로 잠정 결론을 내렸다”고 밝혔다.

갑작스러운 선박의 선회로로 인해 선체에 결박해 놓은 차량 180대와 컨테이너 화물 1157t이 순식간에 한쪽으로 쏠리면서 여객선이 중심을 잃고 기울어졌다는 것.

승객들이 사고 직전 들었다는 ‘쿵’소리는 화물들이 선체 벽과 바닥에 부딪치면서 발생한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 또 쿵 소리 후 지그재그로 운항했다는 승객의 진술로 미뤄볼 때, 화물이 무너지면서 선박이 중심을 못잡고 운행하다 전복 된것으로 보고 있다.

주요기사

해경수사본부는 선장 이모씨와 승무원들을 조사해 이같은 내용을 확인했다.

당시 갑판에 있던 구조승객 김대현 씨는 “배가 굉장히 빠른 속도로 운항되다가 갑자기 오른쪽으로 급격히 방향을 틀었다”면서 “배가 왼쪽으로 기울어지면서 수평으로 복원되지 못하고 물이 들어오기 시작했다"고 증언했다.

해경은 사고 초기 승무원들이 방송으로 ‘제자리 대기’를 강조한 것은 자체 수습을 시도한 정황으로 보고 있다. 하지만 이러한 조치가 오히려 피해를 키운샘이다.

사고가 발생한 해역은 목포-제주, 인천-제주로 향하는 여객선과 선박의 변침점이다. 제주행 여객선은 이곳에서 병풍도를 끼고 왼쪽으로 방향을 튼다.

해경은 변침점에서 완만하게 항로를 변경(소침)해야하는데, 사고 여객선은 급격하게 뱃머리를 돌린 것으로 보인다고 설명했다.

당시 조타기도 문제가 있었던 것으로 드러났다. 해양전문가들은 “급격한 변침이 원인이라면 조타기도 말을 듣지 않았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세월호 침몰]
박태근 동아닷컴 기자 ptk@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