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 사건·사고

진도 여객선 침몰, 왜 승객이 직접 신고? 승무원은 뭐하고…

동아일보

입력 2014-04-16 17:40:00 수정 2014-04-16 17:40:18

16일 오전 전남 진도군 조도면 병풍도 북쪽 20km 해상에서 인천을 출발해 제주로 가던 6천825t급 청해진 소속 여객선 세월호가 침몰해 뱃머리만 남긴채 모습을 드러내고 있다. 박영철 기자 skyblue@donga.com
진도 여객선 침몰, 사고 선박, 해경에 조난신고 왜 안했나

승객과 승무원 459명을 태우고 인천에서 제주도로 향하던 세월호 여객선 진도 해역 침몰사고와 관련해, 사고선박 승무원이 해경에 왜 사고 신고를 하지 않았는지 대해 의혹이 일고 있다.

16일 목포해경 상황실에 접수된 최초 사고 신고 시각은 오전 8시 58분이다. 사고 당시 세월호에 탑승했던 안산 단원고등학교 2학년 학생 1명이 "배가 뒤집히려 하고 있다"고 아버지에게 전화로 알렸고 아버지가 목포해경 상황실에 신고해 긴급구조가 진행됐다. 당시 이 여객선에는 제주도 수학여행에 나선 안산 단원고 학생 325과 교사 15명이 타고 있었다.

이처럼 사고 발생 시각은 신고 시각인 오전 8시 58분 이전으로 추정되지만, 해경측은 사고선박으로부터 직접 받은 조난신고는 없었다고 밝혔다.

해양 사고 매뉴얼에 따르면, 선장은 선박사고 시 침수구역에서 승객을 격리하고 피해자 확인 및 육해상 비상망을 통해 구조 및 지원요청을 할 의무가 있다. 하지만 최초 신고자는 선장이나 승무원이 아닌 탑승객 가족인 것.

또한 구조된 생존자들에 따르면, 선박 침몰 당시 "움직이지 말라"는 선내 안내 방송을 들었다고 한다.

세월호가 최초 신고 1시간여 전부터 사고해역에 서 있었다는 목격담도 나오고 있다.

연합뉴스 등 언론에 따르면, 사고 인근 해역에 거주하며 구조작업에도 출동했던 한 어민은 "바다로 미역을 따러 나가는 시간이 아침 6시 30분이니 내가 바다에서 그 배를 본 것이 아마 7시에서 7시 30분쯤이었을 것이다"고 말했다.

이 어민은 "하얀 배가 가만히 있기에 왜 그러나 싶고 이상하다 생각했지만 그 외 별다른 특이점이 안보여 그냥 마을로 돌아왔는데 도착하자마자 9시 좀 넘어서 마을이장이 구조작업에 동참해달라는 방송을 했다"고 전했다.

한편,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는 오후 4시 30분 브리핑을 통해 "164명을 구조하고 2명이 숨진 것으로 확인했다"며 "실종 가능성은 293명"이라고 밝혔다.

서해지방 해양경찰청은 이날 목포해경 소회의실에 세월호 침몰사고 관련 수사본부를 설치하고 세월호 선장 이모씨 등 선원 신병을 확보하는 대로 조사에 들어갈 예정이다.

동아닷컴 디지털뉴스팀 기사제보 dnews@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관련기사

재테크 정보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국제

사회

스포츠

연예

댓글이 핫한 뉴스

오늘의 dongA.com

핀터레스트 트위터 페이스북 마이뉴스 설정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