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방송/연예 > 방송/연예일반

‘감격시대’ 김현중 시라소니 VS ‘야인시대’ 조상구 시라소니

기사입력 2014-02-27 14:46:00 기사수정 2014-02-27 15:05:15

감격시대 김현중 시라소니 사진 = KBS2,
야인시대 조상구 사진 = SBS 야인시대 화면 촬영


감격시대 김현중 시라소니

26일 방송된 KBS2 드라마 ‘감격시대:투신의 탄생’(감격시대)의 주인공 신정태가 시라소니를 모티브로 한 것으로 밝혀져 화제가 된 가운데 과거 2002년 SBS 드라마 ‘야인시대’ 시라소니와의 차이점이 화제다.

먼저 감격시대의 ‘시라소니’는 대표적인 꽃미남 배우 김현중이 맡아 열연하고 있다. 김현중은 20대의 젊은 ‘시라소니’를 연기하며 화려한 액션연기를 펼쳐 시라소니의 캐릭터에 화려함을 더했다.

반면 야인시대의 ‘시라소니’는 개성파 조연 배우 조상구가 열연했다. 조상구는 중년의 시라소니를 연기했다. 하지만 당시 조상구는 50세의 나이로 액션연기를 펼치는데 어려움이 따라 대역을 활용했다. 대신 조상구는 강인한 눈빛 연기로 존재감을 더했다. 또한 거센 평안도 특유의 억양을 구사하며 시라소니 캐릭터에 리얼리티를 더했다.

또한 야인시대와 달리 감격시대는 시라소니를 모티브로 한 신정태가 주인공 역을 맡아 집중 조명되고 있지만 야인시대는 김두한이 주인공을 맡아 시라소니의 비중은 주인공에 비해 그리 크지 않았다는 점에서 차이가 있다.

감격시대 김현중 시라소니와 야인시대 조상구의 시라소니 차이점을 본 누리꾼은 “감격시대 김현중 시라소니, 조상구와 이런 차이가 있었네”, “감격시대 김현중 시라소니, 야인시대 조상구 둘 다 좋다”, “감격시대 김현중 시라소니, 멋있다” 등의 다양한 반응을 보였다.

감격시대 김현중 시라소니 사진 = KBS2
야인시대 조상구 사진 = SBS 야인시대 화면 촬영

동아닷컴 디지털뉴스팀 기사제보 dnews@donga.com


관련기사

재테크 정보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국제

사회

스포츠

연예

댓글이 핫한 뉴스

오늘의 dongA.com

핀터레스트 트위터 페이스북 마이뉴스 설정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