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방송/연예

웬트워스 밀러, 동성애자 인정… 과거 열애설은?

동아닷컴

입력 2013-08-22 09:33:59 수정 2013-08-22 10:21:34

사진= 영화 ‘레지던트 이블4’ 스틸컷


배우 웬트워스 밀러(국내 애칭 석호필)가 커밍아웃했다.

미국 연예매체 TMZ닷컴은 “프리즌브레이크 시리즈로 유명한 배우 겸 시나리오 작가 웬트워스 밀러가 동성애자임을 인정했다”고 지난 21일(현지시각) 전했다.

보도에 따르면 밀러는 러시아에서 열리는 피터즈버그 인터네셔널 필름 페스티벌 총감독에게 보내는 편지를 통해 자신이 동성애자임을 인정했다.

웬트워스 밀러는 편지를 통해 “영화제에 초대해 준 것은 고맙지만 참석하지 않겠다”며 “동성애자로서 러시아 정부가 게이 남성과 여성들을 대하는 지금의 태도에 깊이 유감스럽기 때문이다”고 적은 것으로 알려졌다.

이어 “나같은 사람(동성애자)이 자유롭게 살고 사랑할 수 있는 기본권을 무시하는 나라의 행사에는 기쁜 마음으로 참석할 수 없다”고 덧붙였다.

한편 웬트워스 밀러는 지난 2007년 동료배우 루크 맥팔레인과 데이트하는 모습이 포착되며 동성애자설이 불거진 바 있다. 하지만 당시에는 자신이 동성애자가 아니라고 부정했다.

동아닷컴 도깨비뉴스 @dkbnews



관련기사

재테크 정보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국제

사회

스포츠

연예

댓글이 핫한 뉴스

오늘의 dongA.com

핀터레스트 트위터 페이스북 마이뉴스 설정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