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스마트폰 노트북 의류… 美, 거의 모든 中제품에 관세폭탄 착수
더보기

스마트폰 노트북 의류… 美, 거의 모든 中제품에 관세폭탄 착수

뉴욕=박용 특파원 , 신민기 기자 입력 2019-05-15 03:00수정 2019-05-15 03:39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미중 무역전쟁 격화]
USTR, 추가관세 3805개 품목 공개, 생필품 망라… 희토류-의약품 제외
中 “무역전쟁 아닌 인민전쟁” 반발… 트럼프 “美 도움 안되는 협상 안돼”
난타전에 세계증시 1조달러 증발… 일각선 G20서 극적 합의 전망도
뉴욕 증시 넉달만에 최대폭 하락 13일(현지 시간) 미국 뉴욕증권거래소의 장중 전광판에 다우존스 산업평균지수가 648.65포인트 하락했다는 숫자가 선명하다. 두 명의 증권거래인이 이를 걱정스러운 시선으로 쳐다보고 있다. 미중 무역갈등이 고조되면서 이날 뉴욕 증시는 전일 대비 2.38%(617.38포인트) 하락한 25,324.99로 마감했다. 일일 낙폭은 4개월여 만에 최고치다. 뉴욕=AP 뉴시스

미국과 중국의 관세 보복전이 극한으로 치닫고 있다. 미국은 13일(현지 시간) 스마트폰과 노트북컴퓨터 등 거의 모든 중국산 수입품에 25%의 고율 관세를 부과하는 절차를 개시했다. 중국도 다음 달 1일부터 600억 달러(약 71조4000억 원)의 미국산 상품에 보복관세를 예고하며 ‘무역 전쟁이 아닌 인민 전쟁’이라고 맞섰다.

미무역대표부(USTR)는 이날 홈페이지에 추가로 25%의 고율 관세를 부과할 수 있는 3805개 품목, 약 3000억 달러의 중국산 수입품 목록을 공개했다. 미국의 산업 및 국방에 꼭 필요한 희토류, 의약품 등을 제외한 스마트폰, 노트북컴퓨터, 의류, 신발, 연필깎이, 우유, 육류 등 생필품이 망라됐다. USTR는 다음 달 17일 공청회를 열고 이후 7일간 최종 면제 신청을 받는다. 일정상 다음 달 24일 이후부터 관세 부과가 가능하다.

USTR는 또 지난해 7월 미국의 340억 달러의 중국산 수입품에 대한 관세 인상 이후 제기된 1만3000여 건의 관세 제외 요청 중 5311건을 거부했다고 밝혔다.

미국은 지난해 9월 2000억 달러의 중국 상품에 10%의 관세를 부과했다. 이달 10일에는 이 관세율을 25%로 상향했고 이날 추가로 3000억 달러에 대한 25% 관세 부과 계획을 내놓으며 ‘3단계 인상’에 나섰다. 관세 부과가 확정되면 사실상 거의 모든 중국산 상품에 25%의 고율 관세를 매기는 셈이다. 중국 관영매체 환추시보는 같은 날 사설에서 “미국은 오만하고 또 오만하다. 중국과 중국민 모두가 협박받고 있다. 우리에겐 ‘인민 전쟁(people’s war)’”이라고 주장했다.

주요기사

도널드 트럼프 미 대통령은 14일 트위터를 통해 중국을 또 압박했다. 그는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에 대한 존경과 우정은 무한하지만 (무역 협상은) 미국에 큰 도움이 될 것이며 그렇지 않으면 말이 안 된다”고 썼다. 무역 전쟁으로 타격을 받고 있는 자신의 지지 세력인 미국 농가도 언급하며 “위대한 애국자 농민들이 지금 일어나는 일의 수혜자가 될 것이다. 중국은 미국의 위대한 농산품을 계속 구매함으로써 우리에게 경의를 표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일각에서는 양국 정상이 다음 달 28, 29일 일본 오사카 주요 20개국(G20) 정상회의에서 만나 극적 합의를 할 가능성을 점치고 있지만 접점을 찾지 못할 것이라는 우려도 없지 않다.

양국의 ‘관세 난타전’으로 세계 금융시장도 휘청이고 있다. 13일 뉴욕 증시는 올해 1월 3일 ‘애플 실적 쇼크’ 이후 최대 폭으로 하락했다. 이날 다우존스산업평균지수는 2.38%,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500지수는 2.41% 내렸다. 블룸버그는 이날 하루에만 세계 주식시장의 시가총액이 1조 달러(약 1200조 원) 줄었다고 전했다.

14일 한국과 중국 등 아시아 금융시장은 엇갈린 모습을 보였다. 코스피는 전날보다 0.14% 오른 2,081.84에 마쳤다. 다만 원-달러 환율은 전날보다 1.90원 오른 1189.40원으로 연고점을 경신했다. 중국 상하이종합지수는 0.69% 하락했고, 일본 닛케이지수는 1.44% 상승했다.

뉴욕=박용 특파원 parky@donga.com / 신민기 기자
#미국#중국#관세폭탄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