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사설]청소년 6명 중 1명 스마트폰 중독… 더이상 방치 말아야
더보기

[사설]청소년 6명 중 1명 스마트폰 중독… 더이상 방치 말아야

동아일보입력 2019-05-15 00:00수정 2019-05-15 00:0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스마트폰이나 인터넷 사용을 스스로 통제하기 힘든 과의존(중독) 청소년이 빠른 속도로 늘고 있다. 여성가족부가 초교 4학년과 중학교 1학년, 고교 1학년 등 학령 전환기 청소년 128만여 명을 조사한 결과 이 중 20만 명이 스마트폰·인터넷 과의존 상태로 판정됐다. 과의존 청소년 비중은 매년 꾸준히 증가해 올해는 16%로 치솟았다. 20만 명을 넘어선 것은 처음이며 이 중 일상생활이 힘들 정도로 중독이 심해 전문가 도움이 필요한 청소년이 3만 명에 육박한다.

특히 우려스러운 대목은 중독자의 저연령화 추세다. 초교 4학년의 경우 최근 3년간 과의존 학생이 계속 늘었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의 실태 조사에서도 지난해 9세 이하 아동 20.7%가 스마트폰 과의존 위험군으로 조사됐다. 스마트폰을 활용한 양육이 일상화된 데다 유튜브, 1인 미디어, 실시간 방송 등 청소년이 접하는 미디어 콘텐츠가 폭발적으로 증가한 영향이 크다.

청소년 스마트폰 중독은 아이들의 일상을 소리 없이 멍들게 하고 학업성취도 저하로 직결될 수 있다. 무분별한 디지털 약어와 은어·속어가 난무하면서 한국 청소년의 읽기 능력은 퇴보하고 있고 스마트폰 남용에 따른 건강 악화, 자기통제력 상실 등을 경고한 연구가 나온 지도 오래다. 하지만 우리 사회는 도박이나 알코올, 약물 중독과 달리 스마트폰 중독을 가볍게 보는 분위기가 만연해 있다. 특히 학생 인권을 앞세운 교육당국은 스마트폰 교육이나 사용 규제를 일선 학교에 떠넘긴 채 손을 놓고 있다.

이와 달리 문제의 심각성을 인지한 프랑스는 초중교에서 휴대전화 사용을 법적으로 금지했고 대만은 2∼18세가 스마트폰 등에 중독되면 보호자에게 벌금을 부과한다. 우리도 가정과 학교에만 맡겨둘 문제가 아니다. 더 늦기 전에 정부가 나서서 청소년의 스마트폰 중독을 막을 수 있는 예방교육을 의무화하고 사회적 합의를 통해 법적 제도적 장치를 마련해야 한다.
주요기사
#청소년 스마트폰 중독#인터넷 과의존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