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단독]“양수 터지면 서울로 달려가야할 지경”… 젊은 혁신도시마저 출산 인프라 붕괴
더보기

[단독]“양수 터지면 서울로 달려가야할 지경”… 젊은 혁신도시마저 출산 인프라 붕괴

박성민 기자 입력 2019-05-02 03:00수정 2019-05-02 03:0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양수가 터졌는데도 원래 다니던 서울 병원까지 3시간을 달려간 적이 있습니다. 지역의 산모 대다수는 서울이나 인근 대구, 구미 등에서 원정 출산을 해요.”

경북 김천에서 둘째를 임신 중인 정모 씨(35)가 첫째 아이를 낳을 때를 떠올리며 한 말이다. 인구 14만여 명의 김천은 한국도로공사 등 공공기관이 이전한 혁신도시다. 젊은층의 인구 유입이 많아 출산 수요가 늘었고, 그 결과 경북 23개 시군 가운데 유일하게 최근 3년 연속 신생아 수(주민등록 기준)가 늘었다. 그런데도 출산 인프라가 후퇴하면서 원정 출산이 늘고 있는 것이다.

내년부터 김천에서는 신생아의 울음소리를 더 듣기 어려워질 것으로 보인다. 이 지역 8개 산부인과 중 유일하게 분만실을 운영해 온 김천제일병원이 올해 안에 분만실을 폐쇄할 예정이기 때문이다. 이 병원 이왕복 원장은 “분만실 운영에 연간 10억 원 이상 적자가 발생해 더는 운영이 힘들다”고 토로했다.

인구가 줄고 교통이 불편한 지방 도서 지역의 문제로만 여겨지던 출산 인프라 붕괴가 혁신도시 등 지방 중소도시로까지 번지고 있다. 한국전력공사 등이 이전한 전남 나주 혁신도시에도 분만 산부인과가 없다. 2017년 12월 기준으로 전국 228개 시군구 중 분만실이 없는 지역은 63곳에 이른다. 경기 과천시 하남시, 충남 계룡시, 경북 문경시도 분만실이 없다. 바른미래당 최도자 의원이 건강보험심사평가원에서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지난해 지방의 시군구(특별시, 광역시를 제외)에서 태어난 신생아 18만5000명 중 1만9485명(10.5%)은 지역의 출산 인프라 부족으로 인근 특별시와 광역시의 병원에서 원정 출생한 것으로 나타났다.

관련기사

박성민 기자 min@donga.com
#출산 인프라 붕괴#원정 출산#분만#신생아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