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2030 마음 잡기… 靑 청년비서관 만든다
더보기

2030 마음 잡기… 靑 청년비서관 만든다

박효목 기자 , 강성휘 기자 입력 2019-05-02 03:00수정 2019-05-02 03:0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비서관에 30대 파격 발탁 검토… 총리실엔 청년정책위원회 신설 당정청이 ‘20, 30대 지지율 이탈’ 현상을 해결하기 위한 총력전에 나선다. 청와대는 ‘청년 담당 정책관(비서관)’ 신설을 검토 중이고, 정부는 국무총리실 직속 ‘청년정책위원회’를 구성해 부처별로 흩어져 있는 청년정책을 총괄 관리할 것으로 알려졌다.

1일 더불어민주당 핵심 관계자에 따르면 당정청은 2일 협의회를 열고 이 같은 내용을 발표할 예정이다. 2월 청년미래기획단을 꾸린 민주당은 청년 문제 해결 방안을 정부와 꾸준히 협의했다. 당 관계자는 “‘청년 장관’ ‘청년 비서관’ 신설 등 다양한 아이디어를 청와대에 전달했다”며 “청년 문제에 관심 있는 30대를 청와대 비서관으로 채용하는 게 좋겠다는 의견이 나왔다. 현재 인선 작업 중”이라고 밝혔다. 30대가 1급 상당의 청와대 비서관을 맡는 것은 파격이다.

국무총리실은 청년정책 컨트롤타워 역할을 맡는다. 민주당은 전국 청년위원회 등 조직을 보강하고 주기적으로 청년연석회의를 개최해 청년의 목소리를 듣겠다는 계획이다. 한편 갤럽에 따르면 문재인 대통령의 국정 지지율은 취임 후인 2017년 6월 20대와 30대에서 각각 90%, 92%였지만 올해 3월에는 44%, 55%로 떨어졌다.


박효목 tree624@donga.com·강성휘 기자
주요기사
#문재인 정부#더불어민주당#청년 비서관#청년정책위원회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