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패스트트랙 저지”…한국당, 사개·정개 특위 회의장 점거
더보기

“패스트트랙 저지”…한국당, 사개·정개 특위 회의장 점거

뉴스1입력 2019-04-25 14:21수정 2019-04-25 14:24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의자 등으로 회의장 막아…채이배실 점거에 경찰 출동
자유한국당 의원들이 25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사법개혁특별위원회 회의실 앞을 몸으로 막고 있다. 2019.4.25/뉴스1 © News1

자유한국당은 25일 여야4당의 선거법·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법 등 패스트트랙(신속처리안건) 처리 절차에 들어가자 정치개혁특별위원회·사법개혁특별위원회 회의장을 점거하며 회의 진행 저지에 나섰다.

한국당 의원들은 이날 오후 1시쯤부터 국회 사개특위·정개특위 회의장을 막아서며 한국당을 제외한 여야 의원들이나 국회 경호원 등의 진입을 가로 막고 있다.

이들은 회의장 문 앞을 자신들의 몸이나 의자 등으로 막았으며, 출입문을 청테이프로 봉인하며 출입 원천차단을 시도하고 있다.

한국당 보좌진도 속속 회의장으로 몰려들고 있다. 앞서 한국당보좌진협의회 측은 보좌진에게 보낸 긴급 협조문을 통해 “여러분들은 의원실 최소인원을 제외하고 지금 즉시 본청 245호, 220호(사개특위, 정개특위 회의장) 앞으로 집결해 달라”고 주문했다.

주요기사

한국당은 이날 바른미래당의 사보임 절차로 오신환 의원을 대신해 사개특위 위원으로 보임된 채이배 바른미래당 의원의 의원실도 점거하며 채 의원의 회의 참석을 저지하고 있다.

의원들은 의원실 문을 막아서며 퇴실하려는 채 의원을 제지했으며, 이에 채 의원이 직접 경찰에 신고해 경찰까지 의원실로 출동한 상황이다.

여야4당은 한국당의 농성을 주시하면서, 이날 중 패스트트랙 법안 상정을 완료하기 위해 대기 중이다.

홍영표 민주당 원내대표는 이날 오후 당 소속 의원들에게 보낸 메시지를 통해 “현재 한국당 의원들이 회의장 곳곳의 문을 걸어 잠근채 불법 점거농성 중”이라며 “의원들은 오늘 여야4당이 합의한 패스트트랙 지정이 마무리 될때까지 상황의 엄중함을 인지하고, 국회에서 비상대기해 주길 바란다”고 전했다.

(서울=뉴스1)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