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日, 외교청서에 ‘한일 미래지향 발전’ 문구 삭제
더보기

日, 외교청서에 ‘한일 미래지향 발전’ 문구 삭제

도쿄=박형준 특파원 , 신나리 기자 입력 2019-04-24 03:00수정 2019-04-24 03:04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징용판결-레이더 거론하며 한국탓
독도 영유권 주장… 정부, 강력 항의
일본 외무성이 독도가 일본 고유 영토라는 주장을 되풀이한 2019년 외교청서(한국의 외교백서)를 23일 각의(국무회의)에 보고하고 확정했다. 올해 외교청서는 한일 관계 부분에서 강제징용에 대한 한국 대법원 판결, 한국 정부의 화해·치유재단 해산 방침 발표, 레이더 조사(照射) 논란 등을 언급한 뒤 “한국 측에 의한 부정적인 움직임이 잇따라 매우 어려운 상황에 직면했다”고 기술함으로써 책임을 한국에 전가했다.

또 지난해 외교청서에 있던 “한일 관계에 곤란한 문제도 존재하지만 적절하게 관리를 지속해 미래지향으로 발전시켜 나가는 것이 중요하다”는 문구를 삭제했다.

한국 외교부는 미즈시마 고이치(水嶋光一) 주한 일본대사관 총괄공사를 외교부 청사로 초치해 강력하게 항의했다. 김용길 외교부 동북아국장도 도쿄(東京)에서 열린 한일 국장급 협의에서 유감의 뜻을 표명했다. 김인철 외교부 대변인은 논평에서 “일본 정부가 명백히 우리 고유의 영토인 독도에 대해 부당한 영유권 주장을 되풀이한 데 대해 강력히 항의한다”며 즉각적인 철회를 촉구했다.

도쿄=박형준 특파원 lovesong@donga.com / 신나리 기자
관련기사




#일본#외교청서#징용판결#독도 영유권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