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기고/정문호]국민 관심이 소방강국 만든다
더보기

[기고/정문호]국민 관심이 소방강국 만든다

정문호 소방청장입력 2019-04-24 03:00수정 2019-04-24 03:0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정문호 소방청장
1889년 프랑스 파리 만국박람회에 전시된 조선의 물품은 갓, 모시, 돗자리, 가마였다. 현재 세계의 국제박람회에서 ‘메이드 인 코리아’가 관심을 받는 것을 보면 격세지감이다. 세계 어디에서도 유례를 찾아보기 힘든 경제발전을 이뤘듯 소방산업 발전도 눈부시다. 6·25전쟁 후 미군 군용트럭을 소방차로 개조해 사용하던 소방이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광장에서 첫 국산 소방차 시동을 건 게 1977년이었다. 42년이 지난 현재 국산 소방 제품이 세계로 수출된다. 소방을 비롯한 안전산업 수준은 높다.

매년 4월 대구에서 열리는 국제소방안전박람회는 2003년 대구지하철 화재 참사를 계기로 안전의 중요성을 실감하며 시작했다. 이 박람회는 세계 5대, 아시아 3대 소방안전 전문 박람회로 자리 잡았다. ‘안전한 나라, 행복한 국민’을 주제로 26일까지 대구 엑스코(EXCO)에서 열리는 제16회 국제소방안전박람회는 첨단 소방산업기술 전시는 물론 국민과 기업이 함께하는 축제의 장이다. 4차 산업혁명관에서는 소방용 로봇슈트와 드론 시스템, 사물인터넷 등을 접목한 소방 제품을 통해 소방의 미래를 제시한다. 가상현실 재난현장 체험장은 관람객의 오감을 자극할 것이다. 해외 바이어를 초청해 수출 상담도 진행하며 역대 최대 규모인 27개국 약 340개 업체가 참가해 국내 소방산업의 해외 진출도 활발해질 것으로 기대한다. 청년 일자리 창출을 위해 공공기관, 응급의료기관, 기업체 등 약 500개 취업게시판을 운영하는 소방산업 취업박람회도 준비했다. 미국 일본 베트남 등 15개국 16개 기관 30여 명이 참석하는 제10회 아시아소방검정기관협의회 국제총회도 열린다.

한서(漢書) ‘조충국전(趙充國傳)’에 백문불여일견(百聞不如一見)이라 했다. 소방안전도 말로만 듣는 것보다 직접 경험해 보면 중요성을 실감하며 관심을 더 갖게 될 것이다. 국민적 관심이 소방산업에 더해지면 소방안전기술 혁신으로 이어져 더 많은 생명을 구하는 소방의 손길로 이어질 수 있다. 많은 국민이 국제소방안전박람회에 오셔서 발전하는 소방산업의 현주소를 참관하고 체험하기를 바란다.


정문호 소방청장
주요기사
#국제소방안전박람회#소방산업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