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사설]북·중·러엔 다가서며 한국엔 손가락질만 한 日 외교청서
더보기

[사설]북·중·러엔 다가서며 한국엔 손가락질만 한 日 외교청서

동아일보입력 2019-04-24 00:00수정 2019-04-24 00:0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일본 정부가 악화된 한일관계에 대해 그 책임을 한국 탓으로 돌리는 내용이 담긴 2019년판 외교청서를 어제 확정했다. 지난해 10월 한국 대법원의 강제징용 배상 판결 이후 전개된 한일 간 갈등 상황이 대폭 반영됐고 ‘미래지향적 여지’를 뒀던 표현은 빠졌다.

청서는 화해치유재단 해산 발표, 자위대 초계기 ‘레이더 갈등’, 관함식 교류 중단 등을 열거하며 “한국 측에 의한 부정적인 움직임이 잇따라 매우 어려운 상황에 직면했다”고 했다. 2018년판에 보였던 “한일관계에 곤란한 문제도 존재하지만 적절하게 관리를 지속해 미래지향으로 발전시켜 나가는 것이 중요하다”는 언급도 사라졌다. 독도와 위안부 문제, 일제 징용 피해자의 호칭 등에서도 일본 정부 입장을 철저히 반영했다.

한국과의 갈등을 강조한 이런 접근방식은 북한이나 중국, 러시아에 대해 대폭 유화적 태도를 취한 것과 매우 대조된다. 가령 북한 핵·미사일에 대해 “압력을 최대한 높여갈 것”이란 문구가 사라졌고 러시아와 영토분쟁 중인 쿠릴 4개 섬에 대해 “일본에 귀속돼 있다”는 표현을 삭제하는 대신 ‘평화조약’을 강조했다. 반면 한일 갈등을 해결하겠다는 의지는 청서 어디에도 담기지 않았다.

우리 외교부는 이날 일본 총괄공사를 초치해 청서 내용에 대해 항의했다. 문제는 도발과 항의를 반복하며 서로 ‘네 탓’만 반복한다고 해서 미래가 열리지 않는다는 점이다. 한일관계는 어느 한쪽에만 책임을 돌리기 어려운 상호관계 속에 악순환 사이클을 그리며 최악의 단계로 치달아 왔다. 정치권과 일부 대중의 정서가 극단적 대립을 향해 치닫더라도 양국의 외교책임자들은 미래를 위해 관계 개선의 실마리를 찾아가야 하는데, 일본 외교청서는 아베 신조 정권의 감정적 접근법을 그대로 반영한 듯하다. 첩첩산중의 한일관계지만 상대를 탓하고 싶은 감정을 자제하고 진정한 미래지향은 무엇인지 모색해야 한다.
주요기사
#한일관계#일본 외교청서#아베#감정적 접근법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