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친딸 살해 복역 중 70대, 폭력배 동원 가족 협박
더보기

친딸 살해 복역 중 70대, 폭력배 동원 가족 협박

뉴시스입력 2019-04-15 07:34수정 2019-04-15 10:58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사진 동아DB

친딸을 살해해 복역 중인 70대가 폭력배를 고용해 진정서를 낸 가족들을 협박했다가 경찰에 적발됐다.

부산 사상경찰서는 15일 A(74)씨 등 12명을 협박 등의 혐의로 검거, 이 중 B(26)씨를 구속하고 나머지 11명을 불구속 입건했다고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친딸 살해로 복역 중인 A씨는 지난해 10월 30일 오후 4시께 며느리가 근무하는 수영구의 한 학교에 폭력배들을 보내 문신을 보이며 욕설을 하는 등 총 13차례에 걸쳐 협박한 혐의를 받고 있다.

A씨는 또 같은해 9월 자신의 아내가 소유하고 있는 건물에 입점한 주점에 미성년자를 출입시켜 단속에 적발되도록 하는 등 유흥업소 4곳의 업무를 방해한 혐의도 받고 있다.

주요기사

경찰은 교도소 등을 압수수색해 A씨 등이 주고받은 편지 370여 통과 통장거래내역을 분석, 범행지시 내용와 범행 대가로 1900만원을 송금한 사실을 확인했다고 경찰은 밝혔다.

A씨는 가족들의 진정서를 제출해 중한 처벌을 받은 것에 앙심을 품고 이 같은 범행을 저질렀다고 경찰은 설명했다.

【부산=뉴시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