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총선 1년앞… 변수는 現대통령-前대통령-차기대통령
더보기

총선 1년앞… 변수는 現대통령-前대통령-차기대통령

강성휘 기자 , 최우열 기자 입력 2019-04-15 03:00수정 2019-04-15 14:56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현직 대통령, 집권 3년 평가 성격… 지지율 40%가 가늠자
전직 대통령, 보수야권 재편, 朴前대통령 거취 영향 받을듯
차기 대통령, 대선주자 전초전 “직접 선수로 뛰어야” 목소리
21대 국회의원 총선거가 15일로 꼭 1년 앞으로 다가왔다. 문재인 정부가 출범한 지 만 3년 만에 치러지는 내년 총선은 문재인 정부 하반기 명운을 가르는 것은 물론이고 유력 대선 주자들의 전초전이어서 최근 어느 총선보다 치열한 경쟁이 예상된다. 벌써부터 더불어민주당은 총선공천제도기획단을 꾸렸고, 제1야당 자유한국당은 총선을 대비한 전국 단위 조직 정비에 돌입했다.


여야의 전략라인과 여론조사 전문가들은 대체적으로 △정부의 대북-경제정책의 성패 △박근혜 전 대통령의 사면 여부와 야권 통합 이슈 △대선 주자들의 역할론을 승부를 가를 3대 핵심 변수로 꼽고 있다.

특히 현재 여야가 관심을 갖고 지켜보는 것은 문재인 대통령의 국정 지지율이다. 2017년 대선부터 지난해 6월 지방선거까지 야당은 ‘문재인 바람’에 궤멸 수준의 참패를 당했다. 그 덕에 여권은 중앙정부뿐만 아니라 지방정부 및 의회까지 싹쓸이했다. 하지만 정권 4년 차에 접어드는 내년엔 판도가 얼마든지 달라질 수 있고, 정부의 대북과 경제 정책의 성패와 그에 따른 정권 심판론이 본격화할 수 있다. 지난해부터 문대통령 지지율을 뒷받침했던 비핵화 이슈는 내년 초엔 어느 정도 중간 성적표가 나올 수 있다. 정치 조사·분석 기관 인사이트케이 배종찬 연구소장은 “대통령 지지율이 40% 이상 유지된다면 민주당이 유리하고, 30%대로 떨어지면 여야가 접전을 벌일 것으로 보인다”고 분석했다. 여권에선 ‘국정 성과론’을 강하게 띄우는 동시에 박 전 대통령 탄핵 이후 국민들이 지속적으로 호응했던 ‘적폐 및 보수 심판론’으로 맞대응할 것으로 예상된다.

두 번째 변수는 보수야권의 재편과 통합 여부 그리고 박 전 대통령 석방 가능성이다. 한국당과 바른미래당의 개혁·보수 성향 인사들, 대한애국당과 재야 보수세력까지 아우르는 ‘보수 빅텐트’를 펼 수 있다면 야권이 보수는 물론이고 중도표까지 끌어올 가능성이 높아진다. 하지만 그 반작용으로 민주당과 민주평화당, 정의당과 바른미래당 호남세력이 범여권 연대를 이루게되면 ‘좌우 빅텐트 격돌’ 양상이 펼쳐지게 되고 결과적으로 승패는 가늠하기 힘들어진다.

박 전 대통령의 거취는 여전히 보수 정치판에 지각변동을 일으킬 변수 중 하나로 꼽힌다. 만약 총선 전인 올해 말에 사면 등으로 석방되고 박 전 대통령 지지 세력이 ‘태극기 부대’와 연합해 독자세력화한다면 보수 분열로 이어질 수도 있다. 그러나 한국당 관계자는 “4·3 보궐선거등을 보면 황교안 대표 체제로도 얼마든지 선거를 치를 수 있다. ‘박근혜 사면 카드’의 폭발력도 크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마지막 변수는 여야 어느 쪽이 총선 정국에서 더 강력한 대선 주자를 선보이느냐다. 유권자는 차기 권력에 대한 ‘희망투표’를 하는 경향이 있기 때문에 각 정당의 집권 가능성은 총선 결과에도 큰 영향을 미친다. 여권의 이낙연 국무총리와 야권의 한국당 황 대표가 각종 여론조사에서 차기 대선 주자 1, 2위를 다투면서, 이들을 포함한 10명 안팎의 차기 대권 주자들이 내년 총선에서 직접 선수로 뛰어야 한다는 주장이 나오는 것도 이 때문이다. 실제 이 총리는 지난달 28일 기자들과 만나 내년 여당 총선 지원설에 대해 “(총리에서 물러난 뒤) 자연인이면 더 잘 도와지겠죠?”라고 말하기도 했다. 황 대표 참모들은 황 대표의 총선 출마 여부뿐 아니라 차기 대선 구도에 도움이 될 지역구가 어딘지 벌써부터 검토하고 있다.

최우열 기자 dnsp@donga.com·강성휘 기자
주요기사
#대진표#자유한국당#황교안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

포토·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