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금융위 “이미선 주식거래 의혹, 조사 나설수도”
더보기

금융위 “이미선 주식거래 의혹, 조사 나설수도”

장윤정 기자 , 신민기 기자 입력 2019-04-12 03:00수정 2019-04-12 09:55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野 “미공개정보 이용 의혹 조사 의뢰”… 금감원 “기소된 이유정 경우와 유사” 금융당국이 이미선 헌법재판관 후보자의 주식 투자를 둘러싼 의혹과 관련해 본격적인 조사에 나설 조짐이다.

자유한국당 김도읍 의원과 바른미래당 오신환 의원은 11일 오전 국회에서 이 후보자의 자진사퇴를 촉구하는 기자회견을 열고 금융위원회에 미공개 정보 이용 가능성이 있는지 조사를 의뢰하겠다고 밝혔다.

이에 대해 금융위 관계자는 “아직 조사에 착수하진 않았다”면서도 “의뢰가 들어오게 되면 조사 여부를 충실히 검토할 것”이라고 전했다. 금융감독원 역시 주식 거래 의혹과 관련한 자료가 확보되면 충분히 조사가 가능하다는 입장이다. 금감원 관계자는 “2017년 주식 거래 의혹이 불거져 자진사퇴한 이유정 전 헌법재판관 후보자의 케이스와 유사한 면이 있다”고 전했다.

전날 이 후보자의 인사청문회에서 야당은 미공개 정보를 이용한 주식 거래 의혹을 집중 제기했다. 지난해 1월 이 후보자 명의 계좌로 이테크건설 주식 411주를 4900여만 원에 매입했고, 남편인 오모 변호사도 같은 시기 이 회사 주식 6억4900여만 원어치를 매입했는데 이테크건설이 한 달 뒤인 그해 2월 2700억 원 규모의 발전사업 프로젝트를 공시했다는 것이다. 이 후보자 부부는 재산 42억6000여만 원 중 83%인 35억4000여만 원 상당을 주식으로 보유하고 있다.

관련기사

앞서 2017년에도 이유정 전 후보자가 비상장 상태였던 내츄럴엔도텍 주식을 샀다가 상장 이후 되팔아 수억 원의 시세 차익을 거둔 사실이 인사청문회 과정에서 알려지면서 논란이 됐다. 당시에도 오신환 의원이 금융위에 조사를 촉구하는 진정서를 제출해 금융당국의 조사가 시작됐다. 금감원은 미공개 정보 이용 혐의가 있다는 결론을 내리고 검찰에 사건을 송치했다. 검찰은 지난달 이 전 후보자를 자본시장법 위반 혐의로 기소했다.

장윤정 yunjung@donga.com·신민기 기자
#금융위#주식거래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

포토·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