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한국당, 조국 사퇴촉구 결의서 靑에 전달
더보기

한국당, 조국 사퇴촉구 결의서 靑에 전달

장관석기자 , 문병기기자 , 박성진 기자 입력 2019-04-10 03:00수정 2019-04-10 06:56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장관임명 강행 항의 靑앞 의총 “야당을 국정파트너로 생각 안해”
與“황교안은 정쟁제조기” 맞불
자유한국당은 9일 청와대 분수대광장에서 긴급비상의원총회를 열어 김의겸 전 청와대 대변인 부동산 대출 특혜 의혹 엄정 수사, 장관 후보자 임명 강행에 따른 대통령 사과, 조국 대통령민정수석 경질, 주영훈 경호처장 파면 등을 요구했다. 한국당은 해당 요구 사안을 담은 결의문을 이날 청와대에 전달했다. 전영한 기자 scoopjyh@donga.com

문재인 대통령의 김연철 통일부, 박영선 중소벤처기업부 장관 임명 강행 후폭풍이 가라앉기는커녕 확산되고 있다.

자유한국당은 9일 오전 청와대 분수대 앞에서 비상의원총회를 열어 김연철 박영선 장관 임명에 대한 문 대통령의 사과와 조국 대통령민정수석비서관 사퇴 촉구 등을 담은 결의서를 청와대에 전달했다. 의총장은 사실상 청와대 성토장이었다. 나경원 한국당 원내대표는 “국정 파트너로 야당을 조금도 생각하지 않는다”며 “청와대 공직기강 감찰은 믿을 사람이 없고 인사 검증은 부실하다 못해 포기한 수준”이라고 비판했다. 김태흠 의원은 “미국 언론에서 ‘김정은의 수석대변인’이라고 불리는 문 대통령이 김연철이라는 ‘김정은 부대변인’을 임명한 것이라고 생각한다”고도 했다.

이에 맞서 더불어민주당은 한국당 황교안 대표를 ‘정쟁 제조기’라고 비판하면서 청와대를 엄호했다. 당 전략기획위원장인 강훈식 의원은 “야당은 현 정부 출범 후 인사청문 후보자 26명 중 17명에 대해 부적격 또는 반대를 했다. 반대를 위한 반대가 아니었는지, 그러한 지적에 국민이 공감했는지 되묻고 싶다”고 강조했다. 김종민 의원은 황 대표를 향해 “국정의 책임의식을 가진 야당 대표가 될 것으로 기대했는데 어느 정치인보다 정쟁의 달인이다. 정쟁 제조기 수준”이라고 비판했다.


청와대는 야당의 사과 요구에 대응하는 대신 민생 행보 의지를 분명히 했다. 문 대통령은 9일 국무회의에서 강원 산불 진화와 관련해 “긴급 재난구호와 피해 보상은 우선 예비비를 활용해 집행하고 국민의 안전 시스템을 강화하기 위해 추가로 꼭 필요한 예산은 추경(추가경정예산)에 포함시켜서라도 반영해 달라”고 말했다. 또 문 대통령은 “일부에서 우리의 역사를 역사 그대로 보지 않고 국민이 이룩한 100년의 성취를 깎아내리는 경향이 있는 것은 매우 안타까운 일”이라고 밝혔다. 5·18 폄훼 논란에 이어 강원 산불 진화 과정에서 “촛불정부가 아닌 산불정부”라고 비판하는 등 야당의 공세를 우회적으로 비판한 것이다.

주요기사

일단 야당은 강원 산불 등 산적한 민생 현안을 감안해 국회 보이콧보다는 장외 투쟁과 원내 투쟁을 병행해 정부 실정을 강조할 방침이다. 그러나 장관 임명 논란 외에도 추경, 선거제 개편과 패스트트랙, 헌법재판관 후보자 인사청문회 등 주요 현안마다 의견 차가 커 국회 공전은 당분간 계속될 것으로 보인다. 나 원내대표는 “‘총선용 추경’ 우려가 있는 만큼 재해 부문 추경만 따로 제출해야 한다. ‘총선용’은 싹 검증해 들어내겠다”고 했다. 민주당 홍영표 원내대표는 이날 “국민 안전과 민생을 위한 추경을 ‘총선용’이라고 폄훼하는 것도 그만둬야 한다. 산불이 탈원전 때문이라며 국론을 분열시키는 것이 제1야당이 할 일인지 묻고 싶다”고 말했다. 당장 10일 열릴 이미선 헌법재판관 후보자 인사청문회에서 한국당은 “공직자가 주식을 과다 보유한 데다 관련 회사 재판을 했다”면서 청문보고서 채택에 반대하는 쪽으로 기울고 있다.

장관석 jks@donga.com·문병기·박성진 기자
#한국당#장관임명#야당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