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野 “민생시찰 현장에… 과잉경호 섬뜩”, 靑 “과거정부도 똑같이 한 정상적 경호”
더보기

野 “민생시찰 현장에… 과잉경호 섬뜩”, 靑 “과거정부도 똑같이 한 정상적 경호”

홍정수 기자 , 한상준 기자 입력 2019-03-25 03:00수정 2019-03-26 11:4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文대통령 대구 시장방문때 ‘기관단총 든 경호원’ 놓고 설전
靑, MB-朴정부 경호사진까지 공개… 하태경 “이번과 비슷한 상황 없어”
22일 문재인 대통령의 대구 칠성시장 방문 당시 한 청와대 경호처 직원이 점퍼 속에 있던 기관단총에 오른손을 댄 채 총의 일부를 노출시키고 있다. 사진 출처 하태경 의원 페이스북

문재인 대통령이 22일 대구 칠성시장을 방문했을 때 청와대 경호처 소속 경호원이 기관단총을 노출한 사실이 뒤늦게 알려지며 논란이 가열되고 있다.

바른미래당 하태경 의원은 24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칠성시장에서 평상복 차림의 경호원이 점퍼 안쪽에 넣은 기관단총을 반쯤 꺼낸 채 방아쇠 근처에 손가락을 얹고 있는 사진을 공개했다. 하 의원은 “만약 사실이라면 섬뜩하고 충격적”이라며 “경호 전문가에게 물어보니 대통령 근접 경호 시 무장테러 상황이 아니면 기관총은 가방에서 꺼내지 않는다고 한다. 민생시찰 현장에 기관총을 보이게 든 것은 경호수칙을 위반한 것”이라고 주장했다.

이에 대해 청와대는 “이전 정부에서도 똑같이 해 온 교과서적 대응”이라며 “불특정 다수가 몰리는 외부 행사의 경우 경호 원칙에 따라 다수의 근거리, 원거리 경호 요원들이 배치된다”고 밝혔다. 해당 경호원은 경호처의 대테러대응팀 소속으로, 총기는 경호처에서 사용 중인 MP7 기관단총으로 알려졌다. 그러나 하 의원은 이런 청와대의 설명에 대해 “요지는 기관단총을 보이도록 노출한 경호가 적절했냐 아니면 과했냐 하는 것이다. 좁은 시장 안에서 기관단총을 반쯤 꺼내놓은 것에 대해 불편함을 느낀 시민들이 있었다”고 재차 지적했다. 자유한국당도 “기관총이 아니고서는 마음 놓고 대구를 방문하지 못하겠다는 대통령의 공포심만 적나라하게 드러났다”는 논평을 내고 가세했다.

논란이 확산되자 청와대는 이례적으로 이명박, 박근혜 정부 당시의 경호 사진까지 공개하며 맞대응에 나섰다. 대통령 참석 행사장 주변에서 경호원들이 방탄복을 입고 기관단총을 밖으로 꺼내 들고 있거나, 양복 상의 안쪽에 기관단총을 소지하고 있는 사진 등이다. 청와대 관계자는 “경호원들의 복장은 행사 성격에 따라 달라지지만, 근접 경호 시 총기 휴대 원칙은 어느 정부 때나 변함이 없다”고 말했다.

반면 하 의원은 “청와대가 이날 공개한 다른 사진 어디에도 이번 칠성시장과 비슷한 상황이 없다”며 “편의복(평상복) 차림은 경호원이 군중 속에서 자신을 드러내지 않고 위험을 감시하는 목적인데 시민들 속에서 기관단총을 과시하는 것은 국민들에게 위압감과 거부감을 준다”고 지적했다.

주요기사

홍정수 hong@donga.com·한상준 기자
#민생시찰#과잉경호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

포토·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