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황교안 “여권, ‘황교안 죽이기’에만 열올려”
더보기

황교안 “여권, ‘황교안 죽이기’에만 열올려”

홍정수 기자 입력 2019-03-25 03:00수정 2019-03-25 04:11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가 자신을 겨냥한 여권의 공세에 대해 24일 “문재인 정권과 집권여당은 민생 살리기가 아니라 오직 ‘황교안 죽이기’에만 열을 올리고 있다”며 직접 받아쳤다.

문재인 대통령이 김학의 전 법무부 차관의 성접대 의혹 사건을 철저하게 수사하라고 지시한 뒤 진보진영에서 황 대표가 사건 은폐에 개입했다는 의혹을 연일 주장하자 ‘강(强) 대 강’으로 정면 돌파할 의지를 밝힌 셈이다.

황 대표는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정상적으로 국정운영을 하겠다면 정치행위의 목표는 민생이 돼야 한다. 그런데 지금 대한민국 정치에서 민생은 완전히 방치됐다”며 이렇게 말했다. 이어 “비정상적 상태다. 부디 정상으로 돌아오십시오”라며 자신에 대한 의혹 제기를 ‘비정상’으로 규정했다. 민경욱 당 대변인도 논평을 통해 “실체 없는 거짓 선동, 근거 없는 정치공세에 민생만 죽어가고 있다”며 민생 문제를 강조했다.

반대 진영은 ‘황교안 책임론’의 고삐를 더욱 당기는 모양새다. 더불어민주당 홍익표 수석대변인은 23일 김 전 차관이 한밤중 출국을 시도한 것에 대해서도 “배후나 공모 세력은 없는지 철저히 밝혀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정의당 정호진 대변인은 24일 “이미 국민들은 김학의 성폭력 사건에 황 대표가 깊숙이 개입돼 있다는 강한 의혹을 제기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주요기사

홍정수 기자 hong@donga.com
#황교안#여권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

포토·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