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솔로인 이유… 男 “돈 때문에” 女 “자유 위해”
더보기

솔로인 이유… 男 “돈 때문에” 女 “자유 위해”

박은서 기자 입력 2019-03-25 03:00수정 2019-03-25 09:14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미혼남녀 10명중 7명 연애 안해… 신혼부부 50%가 대출받아 집 마련
동아일보 DB

남녀가 이성교제를 하지 않는 이유에서 상당한 차이가 있다는 조사 결과가 24일 나왔다. 이성교제를 하지 않는 이유로 남성은 “금전 부담”을, 여성은 “자유롭고 편안한 생활을 위해서”란 답을 많이 꼽았다.

한국보건사회연구원이 20∼44세 미혼 남녀 2464명을 조사해 최근 발표한 ‘2018년 전국 출산력 및 가족보건·복지 실태조사’에 따르면 “이성교제를 하지 않고 있다”고 응답한 남성은 74.2%(846명), 여성은 68.2%(903명)로 나타났다.

‘솔로’인 이유로 미혼 남녀는 공통적으로 “적당한 상대를 아직 만나지 못해서”, “이성 교제의 필요성을 느끼지 못해서”라는 이유를 가장 많이 들었다. 다만 “혼자만의 자유로움과 편함을 잃지 않고 싶기 때문”이라고 응답한 여성(20.6%)이 남성(12.2%)보다 많았다. 반면 “금전적 부담 때문”이라는 응답은 여성은 1.5%에 그쳤지만 남성은 9.7%로 차이가 컸다.

취업한 남성(30.6%)과 여성(33.9%)의 이성교제 비율은 비취업자(남성 18.1%, 여성 27.3%)보다 높았다. 보고서는 “이제는 결혼뿐 아니라 연애에 있어서도 취업이 중요한 조건이 됐다”고 분석했다.

주요기사

신혼집 마련을 위해 대출을 받은 청년세대 부부가 20년 전보다 크게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보고서에 따르면 2014∼2018년 결혼한 청년세대 부부 중 50.2%가 신혼집 마련을 위해 대출을 받았다고 답했다. 1998년 이전에 결혼한 부부 가운데는 대출받은 비율이 16.0%에 불과했으나 이후 꾸준히 증가했다. 1억 원 이상 고액 대출도 1998년 이전에 결혼한 부부는 0.7%에 그쳤지만 2014년 이후 결혼한 부부는 37.7%로 늘었다.

박은서 기자 clue@donga.com
#솔로#미혼남녀#신혼부부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