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한국 고전적 총규모 2만9252종 고전번역원, 52만건 자료 검토
더보기

한국 고전적 총규모 2만9252종 고전번역원, 52만건 자료 검토

조종엽 기자 입력 2019-03-22 03:00수정 2019-03-22 03:0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우리나라 고전적(古典籍)의 총규모가 2만9252종으로 잠정 집계됐다.

김재훈 한국고전번역원 원전정리실장은 22일 고전번역원 주최 학술대회 발표 논문에서 “한국고전적종합목록시스템(KORCIS)에 포함된 기관 116곳의 자료(46만여 건)와 주요 소장기관 8곳의 자료(21만여 건), 문화재청 지정 문화재 목록 및 한국고전번역원 자체 조사 자료 등 52만여 건을 종합 검토한 결과 이같이 나타났다”고 밝혔다. 한국 고전적 총규모를 국가적 차원에서 산출한 건 이번이 처음이다.

김 실장은 한국 고전적을 “한국인이 1909년 이전 한자 또는 한글 등으로 일정한 체재를 갖춰 저작해 간사(刊寫·인쇄나 필사)한 동장본(東裝本·전통 방식으로 장정한 책)”으로 정의했다. 또 서명과 저작자가 같으면 동일한 서종으로 간주했다. 일례로 이중환의 ‘택리지’는 이본이 200종이 넘고, 명칭도 여러 개지만 1종으로 계산했다.

조종엽 기자 jjj@donga.com
주요기사
#한국 고전적#동장본#총규모 2만9252종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